[포토] 노동건 ‘마지막 슈팅 찬스 뺐는 철벽 수비’

입력 2021-03-07 16:1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7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수원 삼성과 성남 FC의 경기에서 수원 노동건이 성남 마상훈의 볼을 빼앗고 있다.
수원 | 주현희 기자 teth1147@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