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직 브리핑] 역시 만루에 강한 추신수, 적시타로 국내 무대 첫 타점

입력 2021-03-23 13: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3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SSG 랜더스의 시범경기가 열렸다. 3회초 2사 만루에서 SSG 추신수가 2타점 적시타를 날리고 있다. 사직 | 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추신수(39·SSG 랜더스)가 KBO리그에서 첫 타점을 기록했다.

추신수는 2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시범경기에 3번 지명타자로 선발출장해 두 번째 타석에서 국내 무대 첫 타점을 올렸다.

전날(22일) 첫 타석에서 국내 첫 출루(볼넷), 3번째 타석에서 첫 안타를 치고 출루한 뒤 득점까지 올린 추신수는 이날 기존의 2번이 아닌 3번타순에 배치됐다.

첫 타석에서 롯데 선발투수 박세웅의 포크볼에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두 번째 타석에서 해결사 본능을 뽐냈다.

0-0이던 3회 2사 만루에서 기회가 찾아왔다. 박세웅의 초구를 받아쳐 시프트를 감행한 롯데 2루수 안치홍과 유격수 사이로 강한 타구를 보냈다. 타구가 안치홍의 글러브를 맞고 중견수 방면으로 굴절되면서 주자 2명이 홈을 밟았다. 추신수가 2경기 연속 안타이자 국내 무대 첫 타점을 기록한 순간이었다.

한편 추신수는 메이저리그(ML) 통산 만루 상황에서 144타석에 들어섰고, 타율 0.345(119타수41안타), 4홈런, 118타점, 출루율 0.403의 강한 면모를 뽐냈다.

사직 | 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