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올해 1분기 미국 소형 SUV 시장 2위 기록

입력 2021-04-25 08:3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트랙스, 뷰익 앙코르 GX, 앙코르 등 쉐보레의 소형 SUV 차량들이 인천항 부두에서 선적 대기중인 모습. 사진제공 한국지엠

한국지엠이 국내에서 생산해 글로벌 시장에 수출하고 있는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와 트랙스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와 차량용 반도체 수급 부족 사태 속에서도 미국 소형 SUV 시장에서 굳건한 존재감을 과시했다.


미국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는 1분기에 2만5024대 판매되며, 혼다 HR-V(2만6175대)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트레일블레이저의 1분기 미국 소형 SUV 시장 점유율은 약 10%다.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와 섀시 및 파워트레인을 모두 공유하는 형제 모델인 뷰익 앙코르 GX 역시 올해 1분기 동안 1만8435대가 팔리며 5위에 올랐다. 한국지엠의 수출 효자 모델인 쉐보레 트랙스는 1만6955대가 팔리며 6위에 안착했다. 트랙스의 형제 차종인 뷰익 앙코르는 6229대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이처럼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와 트랙스, 뷰익 앙코르GX와 앙코르 등 한국지엠이 생산하고 수출하는 소형 SUV 모델들은 1분기 미국 시장에서 총 6만6643대가 판매됐다.


이는 해당 기간 중 미국 시장에서 대중 브랜드로 팔린 15개 소형 SUV 모델의 전체 판매량 중 30%를 웃도는 수치다.


미국 시장에서 트레일블레이저가 인기를 끌고 있는 원동력은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고려한 세 가지 디자인, 준중형급에 가까운 넓은 실내 공간, 퍼포먼스와 효율을 모두 만족시키는 신형 파워트레인, 차급을 뛰어넘는 고급 옵션 등이다. 트레일블레이저는 지난해 미국 자동차 전문 미디어 워즈오토(WardsAuto)가 발표한 ‘2020 워즈오토 10대 사용자경험 우수 차량(2020 WardsAuto 10 Best UX)’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