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세 넘어 면세? NC 양의지, 역대급 완성형 타자…목표는 ‘양신·종범신·자신’

입력 2021-06-02 08: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NC 양의지. 스포츠동아DB

삼진은 거포의 세금으로 불린다. 홈런을 만들어내기 위한 강한 스윙은 헛스윙, 그리고 삼진을 동반한다. 수십 년간 이어져온 진리에 가까운 명제다. 양의지(34·NC 다이노스)는 여기에 도전장을 냈다. ‘절세’를 넘어선 ‘면세’의 수준. 더 높은 목표 지점에는 전설들만 남았다.

삼진은 거포의 세금? 양의지에게 타석은 면세점

양의지는 1일까지 46경기에 출장해 타율 0.342(6위), 11홈런(공동 4위), 44타점(2위), OPS(출루율+장타율) 1.108(1위)을 기록했다. 대부분의 타격지표 최상단에는 그의 이름이 있다. 팔꿈치가 좋지 않아 송구에 무리가 있어 포수보다 지명타자 출장이 더 많은데, 오히려 이게 ‘타자 양의지’의 위력을 강하게 만들었다.

눈여겨볼 지점은 삼진율이다. 양의지는 올 시즌 185타석에서 18삼진에 그치며 삼진율 9.7%를 기록 중이다. 특히 4월 28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전부터 5월 28일 사직 롯데 자이언츠전 마지막 타석까지는 한 달, 21경기, 84타석 연속 무삼진 기록을 세웠다. 한 달 동안 꾸준히 경기에 나서면서 삼진을 안 당하는 일은 어지간한 콘택트 히터에게도 힘든 일이다. 양의지는 홈런을 뻥뻥 때려내면서 면세 혜택까지 챙긴 것이다. 두산 베어스 시절이던 2018년부터 올해까지 4년 연속 한 자릿수 삼진율을 충분히 노려볼 만하다.

숱한 KBO리그 최초의 기록을 세웠지만, 목표는 확실하다. 지난해까지 39년간 단일시즌 30홈런을 넘긴 사례는 총 112번이다. 이 중 삼진율 10% 이하는 3명뿐이다. 1997년 이종범(해태 타이거즈), 2003년 양준혁(삼성), 2020년 양의지가 주인공이다. 이종범은 125경기에서 30홈런을 때려내면서 삼진율 8.5%에 그쳤다. 30홈런 타자 중 최저 기록이다. 2003년 양준혁은 133경기, 지난해 양의지는 130경기에서 33홈런·삼진율 8.9%를 기록했다. ‘종범신’과 ‘양신’, 그리고 ‘자기 자신’만이 세웠던 목표에 다시 도전장을 낸 것이다.

양의지의 말이 거짓이라면 반가울 NC

올해는 볼넷 비율도 늘어났다. 리그 최고의 교타자급 정교함을 갖춘 양의지는 애초 삼진을 덜 당하는 유형이다. 그 대신 볼넷도 그만큼 적었다. 하지만 올해는 볼넷 비율 14.6%를 기록 중이다. 한 자릿수 삼진율·볼넷율 15% 이상·30홈런은 1997년 이종범이 유일한다. 양의지도 충분히 도전할 만한 목표다.

양의지는 올 시즌을 앞두고 “지난해 성적을 보면 스스로도 뿌듯하다”면서도 “그게 최대치인 것 같다. 올해는 떨어질 일만 남은 것 같다”고 밝힌 바 있다. 아직 남은 일정이 많지만, 지금까지만 놓고 보면 겸손, 또는 선의의 거짓말 같은 분위기다. 시즌 전 겸손한 예상을 내걸었던 양의지가 거짓말쟁이로 바뀌면 바뀔수록 NC의 V2 확률은 더 높아질 것이다. 양의지는 ‘신계’에 다시 도전장을 냈다.

최익래 기자 ing1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