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글로벌 누적 판매 5000만대 돌파’…올해 연간 최대 판매 예상

입력 2021-06-03 11:5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2010년부터 매년 글로벌 평균 270만대 판매
국내선 6년 연속 50만대, 올해 연간 최대 판매 예상
준중형 SUV 스포티지, 600만대 돌파하며 판매 견인


기아가 글로벌 누적 판매 5000만대를 돌파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기아는 5월까지 국내 1424만581대, 해외 3587만9531대 등 글로벌 시장에서 5012만 112대를 판매했다고 3일 밝혔다.

기아의 글로벌 누적 판매 5000만대 돌파 기록은 1962년 우리 나라 최초 삼륜차 ‘K-360’을 출시한 이후 59년 만에 이뤄낸 성과다. 기아는 2003년 글로벌 판매 1천만대를 달성했고, 2010년 2000만대, 2014년 3000만대, 2017년 4000만대에 이어 4년 만에 5000만대 고지에 올라섰다.

국내 시장 카니발, 쏘렌토가 견인


기아는 2010년 처음으로 연간 글로벌 판매 대수가 200만대를 돌파한 이후 매년 글로벌 평균 270만대 이상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수출 및 해외 현지 판매가 전체 판매 비중의 70% 이상을 차지하며 브랜드 성장을 견인해왔다.
국내 시장에서는 탄탄한 RV 및 승용 라인업을 바탕으로 2015년부터 6년 연속 연간 50만대 이상의 판매량을 달성했다. 특히 시장 점유율이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는 점이 고무적이다.

국내에서는 중형 SUV 쏘렌토와 미니밴 모델인 카니발이 올해 매달 6000대 이상씩 꾸준하게 팔리며 내수 판매를 견인하고 있다. 또한 신형 준대형 세단 K8은 사전계약 대수만 연간 판매목표 8만대의 30%인 2만4000여대를 기록하며 판매 돌풍을 이어가고 있다.

미래 먹거리인 친환경차 분야의 전망도 밝다.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 EV6는 사전예약 3만 대를 돌파했으며, 사전 예약이 조기 종료될 정도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SUV, RV, 승용은 물론 친환경차까지 고른 인기를 얻고 있는 덕분에, 올해 판매량은 지난해 기록했던 국내시장 최대 판매 기록 55만2400대를 가볍게 경신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해외 시장선 600만대 팔린 스포티지가 효자


해외 시장에서는 기아 최초로 글로벌 누적 판매 600만대를 돌파한 스포티지가 전체 판매량을 견인했고, 쏘렌토와 카니발 등 RV 차종도 판매를 이끌었다.

텔루라이드와 셀토스 등 해외 현지 시장에서의 SUV 판매도 꾸준하게 이어지고 있다. 북미 전용 모델인 텔루라이드는 2019년 3월 미국에서 출시한 이후 18만대 이상 판매됐고, 셀토스는 2019년 8월 인도시장에서 판매된 이후 17만대 이상이 팔려 기아 인도판매의 약 70%를 차지하고 있다.



모델별로는 준중형 SUV 스포티지가 614만대라는 압도적인 판매량으로 역대 1위를 차지했다. 스포티지는 해외에서만 538만대 이상이 팔리며 기아 최초로 글로벌 누적판매 600만대를 넘어섰다. 이어 1987년 출시해 소형차급 대표 모델로 큰 인기를 끈 프라이드가 392만대로 2위에 올랐으며 쏘렌토(370만대), 모닝(340만대), 봉고(320만대)가 뒤를 이었다.

기아 관계자는 “고객들이 보내주신 성원 덕에 글로벌 누적 판매 5000만대라는 대기록을 달성할 수 있었다”며 “훌륭한 품질과 더 나은 서비스로 고객들에게 지속적으로 보답할 것”이라고 밝혔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