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인터뷰] 벤투도 손흥민도 웃지 않았다…“최종예선 더 강해져야 한다”

입력 2021-06-14 05: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후원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한국과 레바논의 경기에서 손흥민이 후반전 역전 페널티킥을 성공시킨 후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고양 | 주현희 기자 teth1147@donga.com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한국축구가 2022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에 안착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포르투갈)이 이끄는 축구국가대표팀은 1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레바논과 H조 최종전(6차전)에서 2-1 역전승을 거뒀다. 5승1무, 승점 16의 한국은 조 1위로 최종예선에 올랐다.

이른 시간 찾아온 패배의 그림자를 걷어낸 이는 에이스였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를 통해 ‘월드 클래스’의 반열에 오른 손흥민(토트넘)이 위기에서 번뜩였다. 레바논 수니 사드에게 전반 12분 선제골을 내줘 0-1로 끌려가던 후반 5분 날카로운 오른쪽 코너킥으로 상대 수비수의 자책골을 유도한 뒤 후반 20분 직접 페널티킥(PK)을 꽂아 넣어 역전승을 이끌었다.

경기 후 벤투 감독의 표정은 그리 밝지 않았다. 앞서 투르크메니스탄, 스리랑카를 잇달아 5-0으로 대파하며 기세를 올렸으나 최종예선에서 만날 상대들과 전력이 가장 비슷하다고 볼 수 있는 레바논을 상대로는 고전한 탓이다.

“소집기간 모든 선수들의 자세가 좋았고 (3연승의) 원하는 결과를 얻었다”고 총평한 벤투 감독은 “1골차로 이긴 것이 우리의 경기력을 전부 반영한 건 아니다. 더욱 크게 이길 수 있었다”며 아쉬워했다.
이날 레바논의 시간지연 행위(침대축구)가 나올 때마다 격하게 항의한 벤투 감독은 “최종예선에서도 이런 모습이 흔하다면 아시아축구 발전을 저해하는 요소라고 생각한다. 심판진이 잘 대응했으면 한다”는 바람을 전했다.

13일 경기도 고양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조별리그 한국과 레바논의 경기에서 한국 벤투 감독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고양 | 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많은 자금을 쏟아 붓고 각종 국제대회를 유치하며 아시아 판도를 주도하고 있는 중동 대부분의 국가들이 정도의 차이만 있을 뿐 레바논과 크게 다르지 않다. 월드컵 본선에서도 중동국가들의 시간지연은 아주 흔하다. 결국 우리 스스로 극복해야 할 부분이다.

전방위적 빌드업과 강한 압박을 기본으로 한 자신의 축구철학과 방향에 대한 믿음도 재확인했다. 벤투 감독은 “옳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 더 힘을 키워야 하고 많이 배워야 한다”며 “스타일을 바꾸는 건 고려하지 않는다. 최종예선에서 어떤 상대를 만나든 우리의 틀을 지키며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손흥민은 ‘실수’를 먼저 거론했다. “우리 실수로 먼저 실점하면 힘든 법이다. 역전승을 한 부분은 긍정적”이라면서도 “최종예선은 훨씬 어려운 길이다. 정신적으로, 전술적으로 더욱 잘 준비돼야 한다. 모든 면에서 철저해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경기 후 하프라인에 동료들을 불러 한참 이야기를 나눈 손흥민은 “운이 참 좋은 선수다. 좋은 자세를 가진 동료들과 주장으로서 함께 하고 있다”며 감사인사를 전했다.

손흥민은 토트넘에서 한솥밥을 먹은 크리스티안 에릭센(덴마크)을 향한 위로도 잊지 않았다. 이날 새벽 벌어진 핀란드와 유로2020 조별리그 경기 도중 쓰러진 에릭센에게 레바논전 득점 직후 손가락 세리머니로 격려 메시지를 전한 그는 “(토트넘에서) 함께 했던 동료가 많이 걱정됐다. 마음이 불편했고 신경 쓰였다”며 회복을 기원했다.
고양|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