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치료제 개발, 특단의 정부지원 촉구”

입력 2021-06-16 08:5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제공|한국제약바이오협회

한국제약바이오협 “백신주권 지키기 위해 필요”
국공립병원 초저가 낙찰 행태 근절방안도 마련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는 국내 제약바이오기업의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 개발에 대한 특단의 정부 지원이 필요하다고 16일 밝혔다.

협회는 15일 제6차 이사장단 회의에서 이같이 의견을 모으고, 국내 산업계가 빠른 시일내 코로나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가시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을 촉구했다. 정부가 경구용 제제로 개발중인 해외 코로나19 치료제의 선구매를 추진하겠다고 나선 것과 관련, 외국산 치료제 등의 도입도 필요하지만 보건안보 차원에서 국산 치료제 및 백신의 신속한 개발이 보다 시급한 우선 과제라는 것이다.

원희목 회장은 “국내 제약바이오기업들의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이 상당부분 진척되고 있다”면서 “백신주권, 제약주권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다국적 제약사의 기술이전 등을 추진하는 것과 별개로 국산 치료제 등의 탄생을 위해 정부가 적극적으로 힘을 실어주는 것이 국민 기대에 부응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사장단은 특히 7월쯤 시행될 ‘공중보건 위기대응 의료제품의 개발 촉진 및 긴급 공급을 위한 특별법’이 신속심사와 긴급사용승인, 정부 비축 등의 법적 근거를 명기한 만큼 법 제정 취지의 신속한 성과 도출을 위해선 반드시 구체적인 재정적 뒷받침이 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별도로 최근 일산병원 등 국공립 병원의 의약품 입찰 과정에서 발생한 1원 낙찰 등 초저가 낙찰 사태에 대해 유통질서 문란 및 제약산업 발전을 심각하게 저해하는 비정상적 행태로 규정했다.

참석자들은 의약품 유통질서를 바로잡기 위해 초저가 낙찰을 반드시 해결해야할 문제라는 점에 공감하며 협회 유통위원회에서 구체적인 개선방안 마련을 적극 추진키로 결의했다. 초저가 낙찰에 대해 같은 문제의식을 갖고 있는 한국의약품유통협회 등 관련 타 단체와도 협의를 통해 근본적인 해결책을 마련해 나가기로 했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