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대 좌타’ 김혜성-이정후, 위기 순간에 빛난 집중력

입력 2021-06-23 22:2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두산 베어스 경기가 열렸다. 9회초 2사 3루 키움 김혜성이 다시 앞서가는 1타점 적시타를 치고 있다. 잠실|김종원 기자 won@donga.com

위기의 순간 팀을 구해낸 것은 국가대표 좌타 듀오였다.

키움 히어로즈는 23일 잠실 두산 베어스전에서 4-3 신승을 거뒀다. 경기 후반 동점을 허용하며 한때 분위기를 넘겨줬으나, 2번타자와 3번타자로 나란히 선발출전한 김혜성과 이정후의 활약을 앞세워 승리를 챙겼다.

둘은 도쿄올림픽 야구국가대표팀 최종 엔트리에 포함된 태극 전사들이다. 공수 겸장의 능력을 가진 야수들로, 이미 정상급으로 평가 받고 있다. 이들이 왜 국가대표로 선발됐는지는 이날 한 경기만으로도 충분했다.

키움은 두산을 상대로 선취점을 올리며 앞서갔다. 3회초 선두타자의 볼넷과 2루타 등을 엮어 얻은 1사 2·3루 찬스에서 2번타자 김혜성은 침착하게 중견수 왼쪽 방면으로 뜬공을 날려 희생플라이로 3루주자를 불러들였다.

4회에도 1점을 뽑은 키움은 2-0으로 불안한 리드를 경기 중반까지 이어갔다. 이 상황에서 함께 나선 이들이 김혜성과 이정후였다. 5회초 2사 후 주자 없는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김혜성이 좌익선상 2루타를 날렸다. 두산 좌익수 김재환이 몸을 던졌지만 공은 라인에 정확하게 떨어졌고, 비디오판독 끝에 김혜성이 2루를 밟았다.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두산 베어스 경기가 열렸다. 5회초 2사 2루 키움 이정후가 1타점 적시타를 치고 1루에서 주루코치의 축하를 받고 있다. 잠실 | 김종원 기자 won@donga.com



3번타자 이정후는 두산 선발투수 최원준의 2구째 바깥쪽 공을 정확하게 잡아 당겨 1루수와 2루수 사이를 꿰뚫는 날카로운 타구를 만들었다. 2루주자 김혜성은 2사였기에 여유 있게 홈을 밟았다. 좌타자들의 연속안타로 얻은 귀중한 추가점이었다.

그러나 키움은 7회말 불펜이 크게 흔들리는 바람에 순식간에 3실점했다.

3-3 동점으로 맞은 9회초 키움으로선 반드시 점수가 필요했다. 또다시 해결사로 나선 것은 이번에도 국가대표 좌타 듀오였다. 선두타자 이지영의 볼넷에 이어 김휘집의 희생번트와 서건창의 진루타로 2사 3루 찬스를 잡았다. 김혜성이 압박감 속에서도 타점을 올렸다. 두산 베테랑 좌완 이현승의 3구를 받아 쳐 1타점 우전적시타를 날렸다.

키움은 9회말 마무리투수 조상우를 올려 1점차 승리를 지켰다. 김혜성의 9회초 적시타가 결승타가 됐다. 김혜성과 이정후는 5안타 3타점을 합작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잠실|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