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산 규모 2조원 SK리츠, 하반기 코스피 상장 추진

입력 2021-06-30 10:2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K리츠가 보유한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 전경. 사진제공|SK

투자 유치·자산매입 등 본격 상장 채비
아시아 최대규모 복합 리츠 성장 기대
투자전문회사 SK㈜(대표이사 장동현)의 자회사인 SK리츠(SK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가 최근 상장 전 투자 유치(Pre-IPO)를 마무리하고 하반기 코스피 상장을 목표로 본격 행보에 나선다. SK㈜는 29일 이사회를 개최하고 SK리츠 상장 추진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6월 국토교통부로부터 영업인가를 획득한 SK리츠는 SK서린빌딩, SK 주유소 등 SK그룹 부동산 자산을 중심으로 안정성과 수익성을 모두 갖췄으며, 초기 자산규모만 약 2조 원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SK 그룹 관계사들이 SK리츠가 보유한 자산 대부분을 5년~10년 단위로 장기 임차 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SK리츠는 높은 배당수익을 안정적으로 받을 수 있는 투자처로 떠오를 전망이다.

SK 관계사 입장에서는 부동산 자산을 SK리츠에 매각해 자산 효율화와 성장 투자 재원을 추가로 마련할 수 있고, SK리츠 투자자들은 안정적인 배당수익을 올릴 수 있다는 점에서 SK리츠는 SK관계사와 투자자 모두 도움이 되는(Win-Win) 사업 모델이라는 평가다.

SK리츠 운용을 담당할 SK리츠운용(AMC¤자산관리위탁회사)도 리츠 추진 업무를 담당했던 신도철 부사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하고 국내 유수의 자산운용사, 회계법인 등 관련 업계 출신 전문가 영입을 완료했다.

SK리츠는 영업인가 직후 국내 기관투자자 대상 투자 유치에 돌입했으며, 모집금액(약 1550억원) 목표 달성과 함께 5년 이상 장기 투자 수요가 대거 몰리는 등 업계의 관심이 높았다.

SK리츠가 보유하게 될 SK서린빌딩은 오피스빌딩과 주요 상업시설이 밀집한 우수한 입지 조건을 갖춘 서울시 종로구에 위치해 있으며, SK그룹이 20년째 본사 사옥으로 사용하고 있는 건물로 SK㈜, SK이노베이션, SK E&S 등이 입주해 있다.

또다른 부동산 자산인 SK 에너지 주유소는 전체의 약 50%가 수도권에 입지하며, 토지 활용 가치가 높은 자산들로 구성되어 있다. SK에너지가 매입 대상 전체 주유소를 임차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안정적 임대수익이 예상된다. SK리츠운용은 주유소를 다양한 서비스와 편익을 누릴 수 있는 ‘복합 서비스 플랫폼’으로 업그레이드해 자산 가치를 극대화해 나갈 계획이다.

SK리츠운용은 상장 전 투자유치와 SK㈜ 출자 등을 통해 마련한 재원을 바탕으로 7월 초까지 서린빌딩과 SK주유소 등 주요 자산의 매입을 마무리하고 연내 코스피 상장을 목표로 3분기 중 공모 절차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공모 규모는 약 2000억~3000억 원 수준이 될 전망이다.

SK㈜ 관계자는 “SK리츠는 SK그룹 핵심 연계 자산을 중심으로 빠르고 견고한 성장이 예상된다”며 “향후 글로벌 자산에도 투자해 안정성과 성장성을 고루 갖춘 아시아 최대규모 복합리츠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