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안암병원 “늘어나는 고위험 임신, 임신 전부터 관리해야”

입력 2021-10-05 11:2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홍순철 고려대 안암병원 교수가 고위험 산모와 태아의 건강상태를 설명하고 있다.

-35세 이상 고령임신, 임신 전부터 전문가 관리 필요
최근 사회경제적 이유로 결혼, 출산 연령이 높아져 35세 이상의 고령 임산부가 늘고 있다.


고위험 임신은 전체 임신의 20~30%를 차지하는데 산모가 35세 이상이거나 19세 이하인 경우가 해당된다. 또한 과거에 잦은 유산, 기형아, 조산아, 사산아, 거대아의 출산경험이 있는 경우, 유전질환이 있는 경우나 당뇨병, 고혈압, 갑상선질환, 심장병, 자가면역질환 등으로 산모 건강에 대한 주의 깊은 관찰과 치료가 필요한 경우도 해당된다. 쌍태아 등 다태임신도 고위험 임신이다.


특히 35세 이후 고령 임신은 평소 고혈압, 당뇨병, 고지혈증 등과 같은 내과 질환이 있는 상태에서 임신하는 경우가 많다. 임신 기간에 임신성 고혈압, 전자간증, 임신성 당뇨병 등의 합병증이 증가하기도 한다.


평소 건강관리를 잘하면 임신 시에도 젊은 임산부와 큰 차이 없이 건강하게 출산할 수 있다. 하지만 평소 건강관리에 소홀했다면 임신 전과 임신 중에 전문가의 산전 진찰과 관리로 합병증의 조기진단과 예방을 통해 건강한 아기를 출산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난임으로 시험관 아기 시술이 늘면서 다태아 비율도 급격히 높아졌다. 쌍둥이 등 다태아는 저체중과 조기분만 가능성이 크고, 산모도 임신중독증과 산후 출혈 증상이 3배 정도 높게 나타날 수 있다. 만약 가임여성이 당뇨병, 심장질환, 갑상선 질환 등 만성질환으로 약을 먹고 있다면 임신 전부터 약제를 점해 태아에게 영향 가능성이 적은 약제로 바꿔야 한다. 만성질환으로 약을 복용 중인 여성은, 해당 분야 고위험 임신 전문가와 임신 전에 상의하는 것이 좋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의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 홍순철 센터장은 “고혈압, 당뇨병, 심장질환, 면역질환 등 기저질환으로 다학제 진료가 필요하거나, 전치태반, 조산 등 고위험 임산부는 고위험 출산이 가능한 병원에서 진료받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