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찬병원 “척추측만증과 척추후만증, 심리적 고통도 상당”

입력 2022-01-19 16:0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척추측만증, 10대와 20대 55% 넘어
-척추성장 끝나기 전 이상 발견 치료
-척추후만증, 노화로 70대 이상 많아
2020년 척추질환으로 병원을 찾은 우리나라 환자는 약 890만 명에 달한다. 우리나라 전체 국민 중 5명 중 1명꼴로 척추질환을 경험한 셈이다.


척추는 몸의 중심축이기 때문에 문제가 생기면 통증을 동반한 고통이나 거동의 불편함 등 일상생활에 지장을 준다. 이와 함께 신체 외형을 변형시켜 심리적 문제가 따르는 허리병이 있는데, 척추측만증과 척추후만증이 대표적이다. 척추가 옆으로 휘는 척추측만증은 주로 10~20대에서 많이 나타나고, 척추후만증은 걸을 때 허리가 앞으로 굽어지면서 잘 걷지 못하는 병으로 60~70대 노년층에서 많이 생긴다.

부평힘찬병원 정형외과 김태호 원장은 “척추는 S자 형태로 만곡이 있는 것이 정상이지만 일정 각도 이상을 벗어나면 비정상적인 만곡으로 볼 수 있다”며 “척추측만증과 척추후만증처럼 비정상적 만곡의 경우 통증과 함께 이로 인한 생활의 불편함은 눈에 띄는 외관 때문에 정신적인 고통을 호소하는 경우도 많다”고 말했다.


●청소년 척추측만증, 치료시기 놓치지 말아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2020년 척추측만증 환자 8만7607명 중 10대는 3만3396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20대 1만5453명으로 뒤를 이었다. 10대와 20대가 차지하는 비중이 55%를 넘는다.


척추측만증의 원인은 유전적인 영향이나 신경근육이상 등으로 생기기도 하지만 85% 이상은 특별한 원인 없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심할 경우 한눈에 양 어깨의 높이가 차이나는 것을 알 수 있거나 등이 비틀린 모습을 보이며 골반의 높이가 달라지는 등 외관상의 문제가 생긴다. 만곡의 각도가 60~80도 이상으로 큰 경우 성장장애나 폐활량 감소로 인한 심폐기능의 이상, 허리통증도 생길 수 있다.


성장 속도가 빠른 청소년기의 척추측만증은 정신적 스트레스를 유발한다. 척추측만증 환자들을 대상으로 한 다면적 인성평가 결과, 불안, 우울과 더불어 내과적으로는 이상이 없는데도 다양한 이상 증상을 반복적으로 호소하는 신체화 증상이 높은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척추측만증은 사춘기 전후 1~2년 사이에 급속히 진행되기 때문에 치료시기를 놓치면 교정하기 힘들다. 척추 성장이 끝나기 전에 이상을 발견하는 것이 중요하고, 전문가를 통해 올바른 진단과 치료를 받아야 한다.
척추측만증이 발견된 청소년에게는 우선 보조기 착용을 권장한다. 특수 보조기로 척추의 변형을 잡아주면 병의 진행을 최대한 억제할 수 있다. 보조기는 목욕하는 시간과 운동하는 시간을 제외하고는 하루 종일, 성장이 끝날 때까지 착용하게 된다.


●노년에 굽은 허리, 정신적 스트레스 커

노화로 인한 70대 이상의 환자 비중이 높은 척추후만증은 척추가 뒤로 과도하게 휘어져서 옆에서 보면 상체가 앞으로 굽고, 허리와 엉덩이가 볼록해진다. 나이가 들면서 척추 인대와 근육이 약해져 허리힘도 약해져 점차 허리가 앞으로 굽는다. 또한 허리 디스크나 협착증 질환으로 삐져나온 디스크와 좁아진 척추관 때문에 생기는 통증을 덜려고 편한 자세를 취하다가 척추가 변형될 수도 있다.

척추후만증의 주된 증상은 보행장애로 조금만 걸어도 피곤하고 힘들어진다. 조금 걷다가 앉아서 쉬거나 앞으로 굽는 허리를 이겨내기 위해 어깨를 뒤로 젖히고 걷게 된다. 노년 일상생활을 수행하는 기능에 심각한 지장을 주고 신체 수행 능력이 떨어지면서 우울 증상도 동반해 삶의 만족감과 질을 저하시킨다는 연구도 있다.

목동힘찬병원 신경외과 윤기성 진료원장은 “척추후만증은 외관상으로 허리와 목이 굽어있거나 허리에 지속적인 통증을 호소한다”며 “벽에 등을 대거나 머리와 종아리를 붙이기 힘들고, 계단과 언덕을 지지대 없이 오르내리기 어렵다면 의심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척추후만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쪼그리고 앉아서 일을 해야 하는 경우라면 수시로 허리를 펴주고, 평상시에 복근 및 허리주변의 근육을 강화시키는 꾸준한 운동이 중요하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