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구글 등과 초거대 AI 맞손”…12개사와 연합 발족

입력 2022-02-22 16:3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LG가 다양한 산업 분야의 ‘상위 1% 전문가 인공지능(AI)’을 만들기 위한 글로벌 초거대 AI 생태계 구축에 나섰다. LG는 22일 국내외 13개 기업이 모인 ‘엑스퍼트 AI 얼라이언스’를 발족했다. 이종산업 간 협력을 위해 정보기술(IT)과 금융, 교육, 의료, 제조, 통신 분야 국내외 기업이 모여 구성한 첫 민간 연합체다.

LG AI연구원 주도 아래 구글과 우리은행, 셔터스톡, 엘스비어, EBS, 고려대학교의료원, 한양대학교병원, 브이에이코퍼레이션, LG전자, LG화학, LG유플러스, LG CNS 등이 창립 멤버로 참여했다. 배경훈 LG AI연구원장은 “파트너사들과의 긴밀한 협력으로 모든 산업 영역에서 상위 1% 전문가 AI를 만들어 기존에 보지 못했던 완전히 새로운 고객 경험을 제공하고 초거대 AI 대중화를 이끄는 선두 주자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인간 수준 대화 가능한 챗봇 소개


초거대 AI는 대용량 연산이 가능한 컴퓨팅 인프라를 바탕으로 대규모 데이터를 스스로 학습해 인간처럼 사고·학습·판단할 수 있는 AI를 말한다. 때문에 특정 용도에 국한되지 않고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 가능하다.

유튜브로 진행된 발족식에서 배 원장은 AI 아티스트 ‘틸다’ 등 LG의 초거대 AI ‘엑사원’으로 구현 가능한 사례들을 공유했다. 틸다는 엑사원을 기반으로 한 첫 번째 AI 휴먼으로, 최근 뉴욕 패션 위크에서 의상을 선보인 바 있다.

배 원장은 또 고객 언어에 내포된 감정까지 이해하며 인간처럼 자연스럽게 대화한 뒤 전문 상담사 수준으로 내용을 요약하는 챗봇 모델, LG화학·엘스비어와 연구하고 있는 심층 문서 이해(DDU) 기술도 시연했다. DDU 기술은 언어와 시각을 모두 다룰 수 있는 멀티모달 AI를 기반으로 논문, 특허 등 전문 문헌의 텍스트뿐 아니라 수식, 표, 그림 등 시각적 요소까지 분석해 신약과 신소재 등의 데이터를 빠르고 정확하게 분석하고 축적하는 기술이다.

이날 행사에선 사친 굽타 구글 클라우드 총괄부사장 등 파트너사 관계자들도 참석해 협업 계획을 밝혔다. 구글은 슈퍼컴퓨터 수준의 클라우드 컴퓨팅 기술로 초거대 AI 개발에 협력한다. 우리은행은 AI은행원 전문성 강화, EBS는 수학 문제 및 해설지 자동 생성, LG전자는 말로 그리는 그림 동화 등을 발표했다.


●상반기 중 API 제공


LG AI연구원은 파트너사들에 초거대 AI를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지원할 계획이다. 먼저 상반기 중 맞춤형 전문가 AI를 쉽게 개발할 수 있는 응용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API)를 제공해 개발 진입 장벽을 없애기로 했다. 하반기에는 코딩에 관한 전문 지식이 없거나, AI 개발자가 아니어도 손쉽게 웹에서 엑사원을 활용할 수 있는 서비스 플랫폼 ‘엑사원 플레이그라운드’ 운영을 시작해 초거대 AI 대중화를 앞당긴다는 계획이다.

파트너사의 데이터 보안과 AI 개발 기간 부담을 덜어 줄 신기술 ‘엑사원-튜닝’도 공개했다. 초거대 AI는 학습을 진행하는 인공 신경망의 파라미터 규모가 방대하기 때문에 데이터를 추가적으로 학습하는 데 긴 시간과 자원을 투입해야 한다. 엑사원 튜닝은 범용적으로 활용되고 있는 방식과 비교했을 때 사용하는 파라미터의 수를 90%까지 줄여 처리 속도가 빠르면서도, 정확도는 4배 가까이 높여 성능까지 확보한 기술이다. 엑사원에 금융 분야 언어들만 추가적으로 학습시키면 AI 은행원과 같이 특화된 전문가 AI 서비스가 나올 수 있는 것이다.

LG AI연구원은 이에 대해 “엑사원이 말뭉치 6000억 개, 텍스트와 결합된 고해상도 이미지 2억5000만 장 이상을 학습했고, LG 계열사들과 협업해 전문적 데이터도 일정 수준 이상 학습했기 때문에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