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형 SUV 강자 ‘셀토스’, 더 럭셔리하게 재탄생

입력 2022-07-25 09:2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세련된 외관 디자인과 신기술이 집약된 직관적이고 하이테크한 실내 공간으로 매력을 더한 ‘더 뉴 셀토스’. 사진제공|기아

메쉬 라디에이터 그릴로 더 세련돼
센터 가니쉬 대시보드로 실내도 굿
소형 SUV의 강자 기아 셀토스가 스타일과 성능을 업그레이드한 페이스리프트(상품성 개선) 모델로 새롭게 태어났다. 미래 도심형 SUV 느낌이 물씬 풍기도록 디자인을 변경하고, 다양한 안전 및 편의사양을 업그레이드한 것이 특징이다.

외장 디자인의 가장 큰 변화는 전면부에서 찾을 수 있다. 더 크고 웅장해진 메쉬 라디에이터 그릴을 적용하고, 이를 가로지르는 스타맵 시그니처 라이팅과 와이드한 형상의 LED프로젝션을 통해 한층 혁신적이고 모던한 분위기를 구현했다. 아주 큰 변화는 아니지만 확실히 차체 크기가 더 커 보인다.

고급스럽고 다크한 디자인 요소를 강조한 디자인 차별화 모델 ‘그래비티’도 운영한다. ▲다크 메탈을 적용한 라디에이터 그릴 어퍼 및 로워 가니쉬 ▲헤드램프 어퍼 가니쉬 ▲프론트 및 리어 스키드 플레이트를 비롯해 ▲18인치 블랙 알로이 휠 ▲블랙 아웃사이드 미러 등을 통해 강인한 SUV 이미지를 구현했다. 그래비티는 시그니처 트림에서만 선택 가능하다.

인테리어는 하이테크한 느낌을 강조해 신차 수준으로 변화했다. 10.25인치 클러스터와 10.25인치 내비게이션을 연결한 파노라마 디스플레이를 배치해 더 깔끔하고 모던한 느낌을 준다. 시인성도 대폭 높아졌다. 기어는 전자식 변속 다이얼(SBW)로 바꿨고, 통합형 컨트롤러를 적용해 더 직관적인 사용이 가능하다. 모던하고 볼드한 느낌의 센터 가니쉬를 대시 보드에 적용한 것도 실내를 더 깔끔하고 고급스럽게 보이도록 해준다.

더 뉴 셀토스는 스마트스트림 1.6 가솔린 터보 엔진과 새롭게 추가된 2.0 가솔린 모델 중 선택할 수 있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