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26세 여성 HPV 예방접종 지원 시범사업 시행

입력 2024-07-02 15:43:32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구 제외 15개 구·군 26세 여성 대상
백신 관계없이 1회 접종 시 10만원 지원

부산시 HPV 예방접종 지원 시범사업 홍보 포스터. (사진제공=부산시)

부산시가 이달부터 26세 여성(1997년생) 대상 사람유두종바이러스 예방접종 비용 일부를 지원하는 시범사업을 시행한다고 2일 밝혔다.

사람유두종바이러스(HPV)는 생식기 감염을 일으키는 흔한 ‘원인 바이러스’ 중 하나다.

감염 시 대부분은 증상 없이 자연적으로 사라지지만, 암을 일으킬 위험성이 높은 유전형(HPV 16형, 18형 등)에 지속적으로 감염될 경우 자궁경부암으로 진행될 수 있다.

예방접종에 사용되는 백신은 사람유두종바이러스(HPV) 감염으로 발생하는 자궁경부암 등 주요 질환에 대한 90% 이상의 높은 예방 효과가 있으며 암을 예방할 수 있는 유일한 백신이다.

정부에서는 지난 2016년부터 12세 여아(2003년생)를 대상으로 HPV 국가 예방접종을 시작했고 2022년부터는 12~17세 여성청소년과 18~26세 저소득층 여성까지 대상자를 확대해 시행하고 있다.

이번 시범사업은 시가 올해 4월 ‘부산시 사람유두종바이러스 예방접종 지원 조례’를 제정, 시민에게는 소득수준과 관계없이 예방접종 비용을 지원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한 데 따른 것이다.

올해 국가예방접종사업 대상자 기준(18~26세 저소득층 여성)을 토대로 올해 마지막 지원 대상인 26세 여성(1997년생)에게 비용을 지원한다.

지원 백신은 사람유두종바이러스(HPV) 4가 또는 9가 백신, 2종 가운데 본인이 선택해 접종받을 수 있으며 백신 종류와 관계없이 1회 접종 시 10만원을 지원한다.

병의원마다 접종 비용이 다르므로 지원 금액을 제외한 비용은 본인이 부담해야 한다.

접종 기관은 주민등록상 주소지에 따른 구·군별 지정 위탁의료기관 249곳으로 자세한 현황은 15개 구·군별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소라 시 시민건강국장은 “HPV 백신 접종은 자궁경부암 등을 예방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라며 “시민들께서는 충분한 면역력을 획득하기 위해 이번 기회를 적극 활용해 예방접종을 받길 바란다”고 말했다.

부산 | 김태현 스포츠동아 기자 localbuk@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대한민국 1등 스포츠신문 스포츠동아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