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PA, 부산항 미세먼지 현황 실시간 조회 가능

입력 2024-07-02 17:28:59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BPA 홈페이지 ESG경영 코너서 확인
반복재현성‧정확도 평가 항목 모두 적합

부산항 신감만부두 내 설치된 미세먼지 측정기. (사진제공=부산항만공사)

부산항만공사(BPA)가 지난달 28일 부산항 미세먼지 간이측정기 21개에 대한 성능점검을 완료했다고 2일 밝혔다.

BPA는 항만 근로자·인근 지역 주민에게 부산항 환경 정보를 제공하고자 지난 2021년부터 북항, 신항, 감천항, 국제여객터미널 등지에 1등급 미세먼지 간이측정기 21대를 설치해 운영·관리하고 있다.

BPA가 측정한 미세먼지 정보는 측정기와 함께 설치한 전광판에서 확인할 수 있다. BPA 홈페이지의 ESG경영 코너에 게시된 부산항 미세먼지 현황을 통해서도 실시간 측정 정보를 볼 수 있다.

공기 중의 미세먼지 입자에 빛을 쏘아 발생하는 산란광으로 농도를 측정하는 미세먼지 간이측정기는 실시간으로 측정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습도 등 미세먼지 외 물질의 영향을 받는다.

이에 환경부는 미세먼지 간이측정기의 사후관리를 위해 지난해 ‘미세먼지의 저감·관리에 관한 특별법’ 시행령과 시행규칙을 개정했다.

주요 개정 내용은 미세먼지 간이측정기의 성능인증 유효기간을 5년으로 정하고 2년 6개월마다 정기적인 점검을 받도록 하는 성능점검 제도 도입이다.

이번에 BPA가 환경부 지정 성능점검기관에 의뢰한 21개 간이측정기의 성능점검 결과는 평가 항목인 반복재현성·정확도 평가 항목에서 모두 ‘적합’ 판정을 받았다.

이상권 BPA 건설본부장은 “BPA에서 설치한 모든 간이측정기가 적합 판정을 받음으로써 지역주민과 항만근로자들에게 한층 신뢰도 높은 정보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투명한 환경 정보 제공을 위해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 | 김태현 스포츠동아 기자 localbuk@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대한민국 1등 스포츠신문 스포츠동아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