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2024 모빌리티 쇼 성료… 11일간 61만명 방문

입력 2024-07-08 17:31:06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모빌리티 기기 전시·체험의 장
새로운 모빌리티 세상 비전 제시

2024 부산 모빌리티 쇼 현장 모습. (사진제공=부산시)

부산시(시장 박형준)가 지난 7일 ‘넥스트 모빌리티 세상의 중심이 되다’를 주제로 펼쳐진 2024 부산 모빌리티 쇼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모빌리티 쇼는 세계 완성차 브랜드의 신차 공개뿐 아니라 다양한 모빌리티 기기 전시·체험의 장으로 구성돼 현재와 미래를 반영하는 새로운 모빌리티 세상의 비전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를 입증하듯 지난 2022 부산국제모터쇼 관람객 수 48만명보다 약 13만명 증가한 61만명이라는 누적 관람객 수를 기록했다.

모빌리티 쇼의 꽃인 완성차 브랜드 전시에는 ‘현대차’ ‘기아’ ‘제네시스’ ‘르노’ ‘BMW’ ‘미니’ ‘어울림모터스’ 7개사가 참여해 친환경·전기차 등 여러 미래형 자동차를 최초 공개했다.

아울러 현장을 찾은 관람객들이 각 브랜드의 신차에 직접 탑승해 보는 체험활동도 다수 마련됐다.

또한 이번 쇼에는 ‘볼거리’ ‘즐길 거리’ ‘먹거리’까지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운영됐다. 클래식카·슈퍼카 시승부터 오프로드 동승 체험, 현대차 ‘N’ 브랜드 이벤트, 안전띠 체험 등 여러 부대행사로 관람객들의 이목을 끌었다.

모빌리티 산업계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콘퍼런스’와 ‘세미나’도 함께 열렸다. 참여 패널들은 주로 ‘모빌리티 산업의 유행’ ‘산업 발전 방향’ ‘미래 지향점’ 등을 다뤘다.

특히 이번 행사는 시와 경찰, 소방이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안전사고에 유기적으로 대응한 덕분에 1건의 안전사고도 발생하지 않았다.

박형준 시장은 “다양한 이동 수단과 모빌리티가 서로의 경계를 넘어 기술적인 혁신과 융합을 반복하고 있는 흐름 속에서 2024 부산 모빌리티 쇼는 새로운 모빌리티 세상의 비전을 제시했다고 생각한다”며 “새롭게 출발한 부산 모빌리티 쇼가 앞으로도 지속 가능한 대한민국 대표 축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 | 김태현 스포츠동아 기자 localbuk@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대한민국 1등 스포츠신문 스포츠동아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