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맨3’ 남규리 “씨야 탈퇴, 내 최선의 선택이었다”

입력 2020-02-21 23:1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슈가맨3’ 남규리 “씨야 탈퇴, 내 최선의 선택이었다”

그룹 씨야가 해체 이유를 밝혔다.

21일 방송된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3’(슈가맨3)는 ‘고막메이트 특집’으로 꾸려졌다. 씨야는 유희열 팀의 슈가맨으로 소환됐다.

이날 유희열은 “씨야가 갑자기 해체 소식을 전했다”고 운을 뗐다. 이에 김연지는 “그 때는 저희가 다른 외부적인 요인도 많았고 활동도 많았다. 생각보다 마음을 나누고 깊게 대화를 나눈 적이 별로 없었다”며 “고민이 있어도 서로가 배려라는 이름으로 힘든 마음을 내비추지 못했다. 그때 이런 이야기를 했더라면 서로 이해할 수 있지 않았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어 이보람은 “당시 어린 나이는 아니었다. 그냥 그때 제가 너무 부족한 사람이었다. 사실 (멤버들과) 오해가 있었는데 진실로 믿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어 “남규리를 못 보고 지내는 동안에 나이를 먹으면서 제 행동에 후회를 했다. 그때 내가 남규리와 성숙하게 대화를 나눴더라면 어땠을까 라는 후회가 들었다. ‘남규리가 혹시라도 잘못되면 어떡하지’라는 생각에 많이 두려웠다. 남규리가 힘든 시간을 버텨주고 살아 있어준 게 너무 감사했다”고 덧붙였다.

남규리는 “어린 그때의 모습을 생각해보면 사랑도 많이 받고 팬들이 있어서 행복하다고 생각이 들 수도 있었다. 근데 우리는 많이 움츠러들어있었다. 그땐 너무 어렸고 무서웠다. 그래서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이 그것밖에 없었다”며 눈물을 훔쳤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