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비무장지대 평화관광 정책토론회 온라인으로 진행

입력 2020-09-07 10:1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접경지역민 삶과 문화, 디지털 콘텐츠 적용 토론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와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는 16일 오후 2시부터 ‘비무장지대(DMZ) 접경지역민의 삶과 평화관광’을 주제로 온라인 정책토론회를 진행한다.

3회를 맞은 ‘비무장지대 평화관광 정책토론회’는 지난해 3월부터 비무장지대와 접경지역을 평화와 공존의 공간으로 만들고, 정부·공공기관 및 산업계, 학계, 민간이 함께 평화관광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개최하고 있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비무장지대 접경지역 주민의 삶과 문화를 이해하는 것에서 출발해 미래 평화관광의 토대를 어떻게 구축해갈지 논의한다. 건국대학교 문화콘텐츠학과 유동환 교수가 ‘공간스토리텔링 기반 평화관광 활성화 전략’을 주제로 강연하고 이어 ‘비무장지대 접경지역 삶의 이야기와 평화관광’, ‘디지털콘텐츠와 평화관광’이라는 두 주제로 발표와 토론을 진행한다.

첫 주제인 ‘비무장지대 접경지역 삶의 이야기와 평화관광-과거와 현재’에서는 명지대학교 기록정보과학전문대학원 류한조 교수가 ‘접경지역 주민 삶의 기록과 활용방안’을, ㈜올어바웃 박한솔 대표가 ‘비무장지대를 경험하는 새로운 움직임:민북지역의 생활·역사·문화’를 발표한다. 이어 유동환 교수가 전문가들과 함께 토론을 진행한다.

두 번째 주제 ‘디지털콘텐츠와 평화관광-현재와 미래’에서는 장안대학교 관광경영학과 이금실 교수가 ‘관광 콘텐츠의 신기술 적용과 발전방안’을 발표하고, ㈜위지윅스튜디오 서태규 실장이 ‘오감으로 즐기는 비무장지대:비무장지대 평화관광 실감미디어 체험관 조성 사례’를 공유한다. 이어 가천대학교 관광경영학과 이인재 교수의 진행으로 토론과 질의응답 시간이 열린다.

이번 토론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발표자 등 최소 인원만 현장에 참석하고, 토론회 내용은 영상회의 시스템을 통해 온라인으로 중계한다. 온라인 댓글로 의견을 제시할 수 있는 실시간 참가자는 영상회의 시스템 안정성을 위해 13일까지 공식 웹사이트와 토론회 사무국을 통해 신청한 사람 중 선착순 200명으로 제한한다. 토론회가 끝나면 영상을 9월 중에 한국관광공사 유튜브 채널에 공개할 계획이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