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은행원·자금관리 서비스 서비스 강화”

입력 2021-04-19 17:5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황원철 우리은행 DT추진단장, AI뱅커 역할 수행을 위해 선발한 우리은행 직원, 정승환 라이언로켓 대표(왼쪽부터)가 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우리은행

시중은행, 디지털 혁신 속도낸다
우리, 라이언로켓과 AI뱅커 개발 협약
신한, AI챗봇 서비스 기능 고도화
시중은행들이 인공지능(AI) 기반의 금융 서비스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AI 시스템 고도화 및 AI를 통한 고객 서비스 강화로 비대면 금융 강화를 위한 디지털 혁신에 속도를 내는 모습이다. 우리은행은 15일 스타트업 라이언로켓과 인공지능 은행원(AI뱅커)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AI뱅커는 딥러닝 기술을 기반으로 영상과 음성의 합성을 통해 특정인물의 외모, 자세 및 목소리를 반영해 가상의 은행원을 구현한다. 회사 측은 “AI뱅커 역할을 수행할 직원을 선발해 직원의 외모와 목소리를 AI뱅커에 반영할 예정”이라며 “5월 직원 연수 프로그램(AI 교수)과 은행 내 방송(AI 아나운서)에 우선 도입한 뒤 스마트 키오스크 등 화상 상담업무로 적용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했다.

하나은행은 16일 AI 기반으로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을 분석해 맞춤형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하나 자금관리 리포트’를 출시했다. 모바일뱅킹 하나원큐 내 내자산연구소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고객의 월간 거래를 분석해 매월 초 월별 잉여자금산출, 입출금 거래 분석, 출금 성향 분석 등을 담은 개인별 리포트를 제공한다. 자체 AI 알고리즘을 적용했으며 리포트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고객의 오픈뱅킹, 소비 데이터 등 외부 데이터를 분석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AI를 활용한 챗봇(채팅로봇) 서비스의 고도화도 눈에 띈다. 신한은행은 AI 챗봇 서비스인 ‘오로라’의 지식품질 관리 기능을 고도화했다. 300만 건의 상담이력 분석과 11만 건의 지식 정비를 통해 챗봇이 고객의 질문 의도를 정확하게 인식하고 답변의 정확도를 향상 시킬 수 있는 지식체계를 만들었다. 또 품질 관리 차원에서 정답 유사율과 체감 정답률 등 AI 챗봇 관련 지표도 도입했다.

KB국민은행도 AI 챗봇 서비스인 ‘챗봇 비비’를 고도화했다. 과거 가입 경험이나 보유상품 및 검색 이력 등을 바탕으로 고객에게 가장 적합한 맞춤 상품을 추천한다. 간편한 채팅 상담을 위해 초성 또는 단어 입력을 통한 질문 자동완성 기능, 조회 및 이체 기능을 탑재한 대화형 뱅킹서비스 등이 특징이다.
정정욱 기자 jja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