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제품 포장백 폐플라스틱 재활용 소재로 교체

입력 2021-08-10 16:2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롯데케미칼이 국내 업계 최초로 개발한 PCR-PE 제품 포장백. 사진제공 롯데케미칼

-국내 최초 PCR-PE 제품 포장백 개발
-연간 300톤 플라스틱 사용량 절감
롯데케미칼이 국내 업계 최초로 PCR-PE(재생 폴리에틸렌) 포장백을 자체 개발하고, 올해 7월부터 자사 제품에 적용해 포장 및 출고했다고 9일 밝혔다.


포장백의 원료인 PCR-PE는 고객사로부터 수거한 롯데케미칼의 PE(폴리에틸렌) 소재 폐포장백으로 제조되며, 회수 후 재사용이 가능한 재생 플라스틱 원료로 만들어 포장백 제작 시 투입된다. 해당 포장백은 약 30%의 PCR-PE를 함유하고 있으며, 일반 PE백과 유사한 수준의 물성을 구현해낸 것이 특징이다.


기존의 PE백은 합성수지 제품의 포장재로 널리 활용되지만 폐기 후 낮은 품질의 원료로 재활용되거나 일반쓰레기로 버려지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에 롯데케미칼은 올해 재생 플라스틱 포장백 적용을 위한 연구개발을 추진했으며, 고객사의 협조를 받아 폐포장백 회수 후 PCR-PE백용 원료를 생산하는 플라스틱 선순환 체계를 구축했다.


롯데케미칼은 여수공장에서 생산되는 월 3000톤 상당의 내수용 HDPE(고밀도 폴리에틸렌) 제품 출하 시 PCR-PE 포장백을 시범적으로 적용 중이다. 올해 말까지 PE, PP(폴리프로필렌) 등 제품 월 1만5000톤 상당의 물량으로 적용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PCR-PE 포장백에 투입되는 재생 플라스틱의 비중을 점진적으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황진구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대표는 “PCR-PE 포장백 도입으로 연간 300톤 이상의 플라스틱을 재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생산, 판매 및 재활용까지 전 과정을 아우를 수 있는 플라스틱 선순환 구축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롯데케미칼은 지난해 9월 국내 최초로 화장품 및 식품 용기에 적용할 수 있는 PCR-PP(재생 폴리프로필렌) 소재를 개발해 공급 중에 있다. 올해 2월에는 친환경 사업전략 ‘그린 프라미스 2030’을 통해 폐플라스틱 재활용 제품 판매량을 100만 톤까지 확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롯데케미칼은 향후 국내외 고객사의 재생소재 사용 증가 및 각종 환경규제 등에 대응해 PCR(최종 소비자가 사용 후 버린 플라스틱을 재활용해 만든 소재) 개발을 적극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