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약, 전립선비대증 복합제 임상 3상 투약 개시

입력 2021-09-09 15:5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아산병원서 임상 3상 첫 대상자 등록 및 투약
-전국 18개 의료기관 개시 모임도 순차적으로 진행
동국제약(대표이사 오흥주)이 세계 최초로 개발중인 ‘두타스테리드’와 ‘타다라필’을 복합화한 전립선비대증 개량신약(DKF-313)의 임상 3상이 서울아산병원에서 첫 대상자에 대한 투약을 시작했다.


지난해 7월 임상 3상 계획을 승인받은 DKF-313은 전립선 크기를 줄여주는 두타스테리드와 증상 개선 효과가 탁월한 타다라필을 복합화한 개량신약이다. 한 알 복용으로 전립선 크기를 줄여주는 동시에 증상 개선 효과가 예상된다. 치료제를 장기복용해야 하는 질환 특성상 1일1회 복용으로 환자 편의를 고려했다. 향후 개발이 완료되면 동국제약은 6년간 국내 독점권을 확보하게 된다.


동국제약 관계자는 “첫 대상자 등록과 투약이 시작되면서 DKF-313의 임상 3상이 본궤도에 올랐다”며 “임상 3상은 전국 18개 병원에서 650여 환자를 대상으로 투약이 이루어질 계획이며 내년 말쯤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의약품 시장분석 전문기관인 글로벌데이타(GlobalData)에 따르면, 전립선비대증 글로벌 시장은 2024년 약 45억 달러(약 5조2619억 원)에 이를 전망이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