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도이치텔레콤 합작사, 실내 5G 중계기 출시

입력 2021-11-21 17:2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K가 글로벌 기업과의 이른바 ‘초협력’을 통해 해외 시장 공략을 본격화 한다.

SK스퀘어와 SK텔레콤은 전 세계 13개 국 2억4000만 명의 가입자를 보유한 글로벌 이동통신사 도이치텔레콤과의 합작법인인 테크메이커가 설립 11개월 만에 유럽 지역 맞춤형 ‘실내 5G 중계기’를 독일에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유럽 최초로 통신사가 독자개발해 상용화한 실내 5G 중계기다. 이를 통해 2023년 약 103억 3000만 달러(약 12조 원)로 성장할 전망인 전 세계 인빌딩 솔루션 시장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은 또 이 같은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앞으로 더 늘려갈 방침이다.

독일 전국으로 판매 확대

테크메이커는 박정호 SK스퀘어 대표(부회장)와 팀 회트게스 도이치텔레콤 회장이 SK텔레콤의 5G 기술과 도이치텔레콤의 사업 경쟁력을 기반으로 글로벌 기술 사업을 추진하는 데에 의기투합해 지난해 12월 설립한 기술 합작사다. 이달 1일 SK텔레콤이 분할되면서 SK스퀘어 산하 자회사로 편입됐다.

이번에 테크메이커가 개발한 중계기는 유럽 시장에서 최초로 선보이는 형태의 제품이다. 건물 외부 안테나로 주파수 신호를 받아 실내로 전송함으로써 건물 안 5G 속도와 커버리지를 크게 향상시킨다. 유럽 대부분의 국가들은 엄격한 건축물 관리 기준을 가지고 있어 실내에서 5G를 이용하기 쉽지 않다. 이에 실내 5G 중계기는 동영상 스트리밍, 교육, 화상회의 등을 많이 이용하는 오피스나 주택에 효율적으로 5G를 구축할 수 있는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도이치텔레콤은 뮌헨을 주도로 하는 독일 동남부의 바이에른 주를 시작으로 테크메이커가 개발한 실내 5G 중계기 판매를 시작했다. 5G 커버리지 확대 전략의 일환으로 향후 독일 전국으로 판매를 늘려간다는 계획이다.



디지털 인프라 등도 선보일 예정

테크메이커는 SK텔레콤과 도이치텔레콤의 최신 5G 기술을 융합해 중계기를 개발했다. 800MHz, 1.8GHz, 2.1GHz 주파수 대역의 트라이밴드를 지원하며 독일 금융업계에서 요구하는 수준의 높은 보안성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상용화를 앞두고 한국에서 개발된 5G·LTE 중계기를 유럽 사용환경에 맞게 최적화해 독일 주요 8개 도시에서 수개월 동안 시범 서비스를 진행하는 등 검증 과정도 거쳤다. 중계기 장비 제조와 공급은 국내 중계기 전문기업 쏠리드가 맡았다.

쏠리드는 중계기 개발 초기 단계부터 테크메이커와 협력해 장비를 개발했으며, 이를 도이치텔레콤에 직접 공급한다. 테크메이커는 중계기 매출 금액의 일정 부분을 기술 로열티 명목으로 받을 예정이다. 또 향후 중계기 이외에 디지털 인프라, 네트워크 솔루션, 플랫폼 등 다양한 분야에서 꾸준히 새로운 기술을 개발해 글로벌 시장에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하형일 SK텔레콤 코퍼레이트 디벨롭먼트 담당은 “테크메이커 중계기 사업은 SK텔레콤이 지난 20년간 축적해 온 기술개발 노하우의 결실이다”며 “SK텔레콤의 ICT 혁신 기술을 활용한 글로벌 진출 사례를 지속적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