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판, 12월1일부터 백신접종 완료 한국인여행자 격리 면제

입력 2021-11-25 11: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이판 만세절벽

기존 예약자 위해 12월31일까지 5일간 숙박&조식 지원 연장
북마리아나 제도 연방 정부(이하 북마리아나 정부)는 12월1일부터 백신접종을 완료한 한국인 여행자에 대해 5일 의무격리를 면제한다.

최근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이 발표한 백신미접종 외국인의 미국입국 불가 및 백신접종완료 외국인의 격리없는 입국 허용의 행정 명령을 따르는 것이다. 사이판이 속한 북마리아나 제도로 여행을 떠나는 한국인 백신접종완료자는 사이판 도착 즉시 현지 격리없이 여행사 패키지 일정을 시작할 수 있다.

또한 현지 호텔격리를 포함했던 기존 패키지 예약자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북마리아나 정부는 백신접종 한국인 여행자를 위한 5박의 호텔격리 투숙비 지원을 2021년 12월31일 출발자까지 유지한다. 여기에는 5일간의 호텔 조식 지원도 포함된다. 따라서 12월31일 이내에 출발하는 기존 패키지 예약자는 사이판 도착 직후 의무격리가 없어도 사이판 및 이웃 섬(티니안, 로타) 여행을 즐기는 최소 7일 중 5일은 북마리아나 정부의 숙박 및 조식지원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북마리아나 정부는 또한 여행 중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한국여행자에게 치료비 전액을 지원한다. 단, 여행자 개인에게 제공하는 여행지원금 카드의 금액은 조정되었다. 12월18일까지 사이판으로 출발하는 7박 이하 체류 여행자는 기존과 동일한 방문 섬당 250달러(약 29만7000원)의 여행지원금 카드를 받는다(8박 이상 체류 시 섬당 500 달러 제공). 12월19일부터 31일까지 출발하는 승객은 방문 섬 개수나 체류 기간에 상관없이 100 달러(약 11만9000원)의 여행지원금 카드를 받는다.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