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벗은 갤S22’…S펜 품고, 카메라 힘주고, 가격은 그대로

입력 2022-02-10 17:1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삼성전자가 25일 차세대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22’를 출시한다. 전작보다 커진 이미지센서와 인공지능(AI) 기술을 기반으로 카메라 성능을 크게 높인 것이 특징이다. 가장 상위 버전인 ‘울트라’에는 갤럭시S 시리즈 최초로 ‘S펜’을 내장해 ‘갤럭시노트’ 팬심까지 공략한다. 가격은 전작과 비슷한 수준으로 유지했다.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사장)은 “혁신적 카메라와 역대 최고 성능으로 사용자들이 창작하고 공유하며, 소통하는 데 최상의 선택이 될 것이다”며 “울트라는 갤럭시노트의 가장 사랑 받는 기능과 갤럭시S를 결합해 진정으로 독창적인 모바일 경험을 제공할 것이다”고 말했다.


●‘기본·플러스·울트라’ 3가지 버전으로 선봬


갤럭시S22는 6.1, 6.6인치 화면을 탑재한 기본형과 ‘갤럭시S22+’, 6.8인치 화면을 적용한 ‘갤럭시S22 울트라’로 출시된다. 가장 눈길을 끄는 제품은 갤럭시노트와 갤럭시S의 강점을 결합한 울트라다. S 시리즈 최초로 갤럭시노트를 대표하는 S펜을 내장했다.

특히 기존보다 반응 속도를 약 70% 줄여 역대 S펜 중 가장 빠르고 정확하게 사용자 의도대로 필기가 가능하다. 실제 종이에 펜으로 쓰는 것과 같은 매끄러운 경험을 제공하며, 손글씨로 필기한 80개 이상의 언어를 인식한다. 또 대화면으로 메모를 하거나 그림을 그리고, 앱을 탐색하는 것이 더 쉬워졌다. ‘삼성 노트’에 메모를 하면, 자동으로 다른 갤럭시 기기에도 동기화된다.

카메라 기능도 대폭 강화했다. 울트라의 경우 삼성 스마트폰 이미지센서 중 가장 큰 2.4um 크기의 1억800만 초고화소 카메라를 비롯해 12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 각각 광학 3배와 10배의 1000만 화소 망원 카메라 2개 등 쿼드 카메라를 달았다. 대폭 강화된 AI 기술을 결합해 야간에도 피사체의 디테일까지 생생하게 기록할 수 있는 ‘나이토그래피’도 지원한다.

또 슈퍼 클리어 글래스를 탑재해 빛 잔상이 화면에 남는 플레어 현상 없이 보다 부드럽고 선명한 촬영이 가능하다. 최대 100배의 디지털 줌도 지원한다. 기본형과 갤럭시S22+도 전작보다 약 23% 큰 이미지센서를 탑재하고 나이토그래피 기능을 제공한다.

갤럭시S22 시리즈는 전문가와 사진 애호가들을 위해 촬영부터 편집까지 하나의 앱에서 가능한 ‘Expert RAW’를 처음 선보인다. 마치 DSLR 카메라를 사용하듯 ISO·셔터 속도·화이트 밸런스 등을 직접 조정해 최대 16bit의 RAW 파일로 촬영, 저장이 가능하다. 사용자의 의도에 따라 디테일까지 쉽게 편집할 수 있다.


●가격은 전작과 비슷한 수준


갤럭시S22 시리즈는 갤럭시 스마트폰 최초로 탑재한 4nm 프로세서를 기반으로 업무나 일상생활 어디서든 강력한 성능을 이용할 수 있다. 특히, 뛰어난 NPU(신경망처리장치) 성능으로 진일보한 AI와 머신러닝 프로세싱을 지원한다. 대용량 배터리도 탑재했다. 갤럭시S22+와 울트라는 45W 초고속 충전을 지원해 완충하는 데 1시간이 채 소요되지 않는다.

가격을 전작과 비슷한 수준으로 유지했다는 것도 강점이다. 울트라는 12GB RAM, 256GB 내장 메모리 모델과 12GB RAM, 512GB 내장 메모리 모델로 출시된다. 국내에선 14일부터 21일까지 사전 판매를 진행한다.

갤럭시S22는 지난해 4분기 애플에 내준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1위를 탈환할 삼성전자의 전략 제품이란 점에서도 관심을 끈다.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에 따르면 애플은 지난해 4분기 아이폰13의 흥행으로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22%를 기록하며 1위에 올랐다. 삼성전자는 점유율 20%로 2위로 밀렸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