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관광협회, 서울시와 뉴딜일자리로 업계 인력지원

입력 2022-07-06 14:0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특별시관광협회는 최근 서울형 뉴딜일자리 사업에 선정된 참여 업체를 대상으로 오리엔테이션을 진행했다.

서울형 뉴딜일자리 사업은 코로나19 최대 피해 업종인 관광업계의 인력난 해소를 꾀하고 예비 관광업 종사자의 근무 경험과 직무 교육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총 52개의 관광사업체가 선정되었으며 파견 인력은 101명으로 1, 2, 3차에 걸쳐 모집 예정이다. 선정된 업체는 심의위원회를 통해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우수단체로 관광분야 인력양성 능력이 있는 여행업, 호텔업, MICE업 등이다.

이날 오리엔테이션에 참가한 참여 업체 대표들은 “이제 조금씩 문의가 들어오는데 응대할 직원이 없는 실정이다”며, “뉴딜일자리 사업으로 부족한 인력을 보충하고 미래 관광업을 짊어질 후배 양성에 함께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박정록 서울시관광협회 상근부회장은 “방역 규제 완화, 항공기 증편 등의 희소식이 조금씩 들리고 있으나 우려했던 대로 인력 문제가 수면위로 떠오르고 있다”며 “서울시와 함께 업계 지원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며, 선정된 업체도 배정받은 인력의 전문화에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