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학식품 압수수색중 발견 ‘기밀서류’ 문건보니…식중독균 검출 적시 ‘충격’

입력 2015-07-07 15:0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송학식품 압수수색중 발견 ‘기밀서류’ 문건보니…식중독균 검출 적시 ‘충격’

송학식품 송학식품 송학식품 송학식품 송학식품

송학식품이 대장균과 식중독균이 대량 검출된 식품을 2년동안 유통해 온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던져주고 있다.

6일 인천 중부경찰서는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 등으로 송학식품 관계자 1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입건된 송학식품 관계자는 지난해 6월부터 올 1월까지 전국 대형마트나 재래시장 등지에 대장균과 식중독균이 검출된 떡 등 180억원 어치를 불법 유통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송학식품 관계자 중 일부는 지난 2013년 1월 조작한 서류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제출해 해썹(HACCP·위해요소중점관리기준) 인증을 받은 혐의도 받고 있다.

같은날 MBC ‘뉴스데스크’는 3년 연속 떡볶이와 떡국 떡 부문의 시장점유율 1위인 송학식품이 반품당한 불량제품을 불우이웃에 기부품으로 내놓았다는 충격적인 사실을 고발했다.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압수수색 과정에서 ‘기밀 서류’라고 적힌 문건을 발견했고, 여기에는 제품에 대한 세균 검사에서 대장균과 식중독균이 검출돼 부적합하다는 내용이 적혔 있었다. 하지만 똑같이 만들어진 외부용 서류에는 대장균 등 세균이 검출된 불량제품이 전혀 문제가 없는 식품으로 둔갑했다.

경찰은 문제의 제품이 2년 동안 180억 원 넘게 시중에 유통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또 지난해 8월에는 보관중인 쌀 2500포대에 나방 애벌레가 대량 발생하자, 폐기처분 하는 대신 맹독성 살충제로 박멸한 뒤 유통시킨 사실도 공개돼 더욱 파문이 일었다.

현재 송학식품 홈페이지는 ‘대장균 떡볶이’ 판매 사실이 밝혀지면서 소비자들의 폭주가 이어져 트래픽이 초과돼 접속불가 상태가 이어지고 있다.

한편, 송학식품 식중독균 검출 소식에 누리꾼들은 "송학식품 마저" "송학식품 너무했다" "송학식품, 이건 아니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송학식품 송학식품 송학식품 송학식품 송학식품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