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욱, 프랑스 무더위도 놀란 섹시美 [화보]

입력 2019-08-22 17:2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김재욱, 프랑스 무더위도 놀란 섹시美 [화보]

배우 김재욱이 프랑스 파리에서 진행한 에스콰이어 9월호 화보를 공개했다.

김재욱은 현지의 무더운 날씨에도 절제된 카리스마와 독보적 섹시함을 모두 선보였다. 파리 곳곳의 숨은 골목에서 포착된 김재욱의 모습은 우아함 그 자체였다.

서울로 돌아와 진행된 인터뷰에서 김재욱은 섹시한 갤러리 관장 라이언 골드 역할로 큰 인기를 모은 tvN 드라마 '그녀의 사생활' 종영 후 재충전의 시간을 갖는 중이라는 근황을 전했다.

이어 '커피프린스 1호점'에 이어 '손 the guest'로 11년 만에 다시 만난 배우 김동욱과의 인연에 대해 덧붙였다.

“'커피프린스 1호점' 당시 동욱이와 저는 정말 신인이었고 이제 막 배우로 활동하기 시작한 친구들이어서 뭔가 더 거리낌 없을 수 있었어요. 아무것도 아니던 때를 아니까요. '손 the guest' 때는 지방 촬영이 많아서 촬영지에서 잔다거나 오래 함께 시간을 보낼 일이 많아서 자연스레 서로 그런 이야기를 더 많이 하게 된 것 같아요. 아무래도 배우로서의 삶이나 연기. 어떻게 살았는지, 그동안 일은 어땠는지. 동욱이와 저는 그런 것까지 아무렇지 않게 툭툭 이야기할 수 있는 사이라서 물어볼 수 있었던 것 같아요.”

또 김재욱은 특별한 자신의 필모그래피에 대해서는 이렇게 말했다.

“주연 작에 대한 제안도 많았고 조금 더 상업적인 작품 제안도 많았지만 그렇게 끌리지는 않았던 것 같아요. 저 자신이 지금 한 작품의 주연 자리에 갈 수 있을 만큼 실력이나 내공이 있는 배우가 아니라고 판단한 것도 있고요. 그래서 조금 더 작은 역할부터 하려고 했던 것도 있어요. 기회가 왔을 때 잡아야 한다는 말이 있지만… 어떻게 보면 저는 그러 지 않았던 게 바보 같았단 이야기가 될 수도 있겠죠. 물 들어올 때 노 저으라는 말 저는 안 좋아해요. 제 타이밍에 저으면 되죠.”

인터뷰 말미에 김재욱은 사람, 친구, 관계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도 전했다. 그는 “30대 중후반이 되고 나니까 함께 일하는 사람들에 대한 신뢰가 예전보다 훨씬 커졌고, 그들의 이야기에 더 귀 기울이게 된 것 같다"며 "예전에는 선택하는 순간에 내 생각을 좀 더 앞세우거나 고집 부린 적이 있다면 지금은 보다 더 많이 열고 생각한다. 나와 좀 다른 기준이더라도. 예전보다 다른 사람들 말에 귀 기울일 수 있다는 것은, 나이를 더 먹어서인 점도 있지만 그보다 더 정확한 말은, 믿을 수 있는 사람들을 만나서인 것 같다. 내 인생에 좋은 영향을 미치는 사람들을 만났다. 좋은 사람을 만나려면 자신이 좋은 사람이면 된다는 말이 있더라. 내가 나를 좋아할 수 있어야 다른 사람도 나를 좋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재욱의 인터뷰와 화보는 에스콰이어 9월호와 에스콰이어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 에스콰이어]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