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김승현 결혼→母 우울증세…수빈 데이트 제안

입력 2020-01-15 21:4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살림남2’ 김승현 결혼→母 우울증세…수빈 데이트 제안

KBS2 '살림하는 남자들2' 김승현 어머니가 아들 앓이를 했다.

15일 '살림하는 남자들2'에선 김승현 어머니가 아들 결혼 후 우울증에 빠진 이야기를 공개했다.

옥자 씨는 아들이 보고 싶어서 전화를 걸었고, "장가 가더니 연락도 없고 보고 싶은데 좀 섭섭했다"라고 속마음을 고백했다.

이어 "밥은 먹었냐?" "바쁘면 엄마가 갈까?"라며 아들 김승현과의 통화를 이어 가려고 했다. 그러나 김승현은 촬영 중이라서 "갑자기 왜 그래요? 전화 드릴게"라고 말하고는 전화를 끊었다.

옥자 씨는 쇼핑하러 가자는 남편 언중 씨의 제안도 거부했다. 언중 씨는 손녀 수빈에게 카드를 주며 옥자 씨와 쇼핑을 하라고 지시했고, 수빈은 할머니 옥자 씨와 함께 홍대로 데이트를 하러 갔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