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체크] ‘펜트하우스2’ 김소연, 악녀의 모성애 ‘눈길’ (종합)

입력 2021-03-13 09:1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 SBS ‘펜트하우스2’]

가슴 절절한 연기
쉐도우 싱어 발각
이렇게 나락으로?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 김소연의 모성애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펜트하우스2’(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에서 청아재단 이사장 천서진 역을 맡은 김소연의 가슴 절절한 연기가 보는 이들을 동요시켰다. 악역임에도 불구하고 그녀의 애절한 감정선이 시청자를 자극하며 눈가를 촉촉하게 만든 것.

지난 7회, 배로나(김현수 분) 사건으로 하은별(최예빈 분)이 정신 착란을 일으키며 고통스러워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를 옆에서 지켜보는 천서진 역시 애끓는 감정을 주체하지 못했고, 결국 하은별은 병원에 입원하기에 이르렀다. 매 순간을 조마조마하게 마음을 졸이던 서진은 터지려는 울음도 입으로 틀어막고 울음소리가 새나가지 않게 죽을힘을 다해 참는가 하면, 오윤희(유진 분)에게 가는 하윤철(윤종훈 분)을 잡는 장면에서는 엄마를 너머 한 여자로서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쉐도우 싱어까지 발각되면서 그녀의 상황은 더욱더 심각해져 갔다.

결국 천서진은 오윤희에게 무릎 꿇고 사과를 했고, 누구에게도 꺾지 않았던 자존심을 내려놓으며 공식적으로 자신의 잘못을 시인했다. 여기에 자신이 그토록 지키고 싶었던 딸 하은별마저 등을 보이자 그녀는 나락으로 떨어지는 듯했다.

자신이 가진 걸 지키기 위해 아버지의 죽음도 외면하면서까지 지켰던 천서진. 그동안 쌓아온 업보를 치르는지 걷잡을 수 없을 만큼 일은 커져갔고, 극한의 상황에 몰린 천서진을 김소연은 밀도 높은 감정으로 그려냈다. 딸을 향한 모성애, 자신의 모든 것이 무너져 내려가는 절망감은 고스란히 시청자에게도 전해지면서 김소연의 연기에 대한 극찬이 끊이지 않았다.

‘펜트하우스2’는 매주 금, 토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