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감사합니다’ 신하균, 내부 분열 따위…횡령범 처단 출격

입력 2024-07-06 11:0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 제공: tvN

감사의 신 신하균이 JU건설에 뜬다.

오늘(6일) 첫 방송될 tvN 새 토일드라마 ‘감사합니다’(극본 최민호/ 연출 권영일, 주상)에서는 JU건설의 신임 감사팀장 신차일(신하균 분)과 감사팀원들의 강렬한 대면식이 성사된다.

극 중 신차일은 온갖 거물급 비리와 횡령 사건을 해결하며 감사의 신이라는 타이틀까지 얻을 정도로 감사계에서는 알아주는 능력자다. 야금야금 돈을 횡령한 범인을 감사해 경찰에 넘기고 난 뒤 다음 타깃을 물색하던 중 온갖 비리와 횡령, 사건사고가 빈번하게 벌어지는 JU건설이 신차일의 레이더망에 들어온다.

때마침 새로 사장이 된 후 회사 내부 개혁이 절실한 황세웅은 신차일을 스카웃, 새로운 바람을 불어오기 시작한다. 이러한 황세웅의 부름을 받고 나타난 신차일은 JU건설의 뿌리부터 차근차근 바꾸기 위한 청소 작업을 시작할 예정이다.

공개된 사진에는 JU건설 감사팀으로 첫 출근한 신차일의 모습이 담겨 있다. 새로 호흡을 맞추게 될 팀원들과 인사를 나누기도 전부터 각종 서류를 훑어보며 일에 몰두해 감사의 신이라는 별명을 다시금 떠오르게 만든다.

풍문으로만 듣던 감사팀장의 범상치 않은 포스에 감사팀원들 역시 경직되기는 마찬가지인 상황. 신입사원 구한수(이정하 분)부터 차장 염경석(홍인 분), 대리 문상호(오희준 분)까지 모두가 신차일의 눈치를 살피고 있어 과연 이들이 진정한 한 팀으로 뭉칠 수 있을지 궁금해지고 있다.

회사 갉아먹는 쥐새끼들을 남김없이 박멸할 감사팀장 신하균과 감사팀의 강렬한 첫 만남이 펼쳐질 tvN 새 토일드라마 ‘감사합니다’는 오늘(6일) 밤 9시 20분에 첫 방송된다.

전효진 동아닷컴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