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소속사 떠난 신세경, 안효섭과 한솥밥

입력 2024-07-08 10:21:16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제공|더프레젠트컴퍼니

최근 아이유 소속사와 전속계약이 만료된 배우 신세경이 더프레젠트컴퍼니에 새 둥지를 틀었다.

8일 더프레젠트컴퍼니 측은 신세경과의 전속계약 소식을 전하며 “선물 같은 배우를 만나 기쁘고 감사하다. 말이 필요 없는 훌륭한 배우 아닌가. 재능과 인품을 두루 갖춘 배우인 만큼 앞으로 자유롭게, 새롭게 여러 활동과 도전을 할 수 있도록 아티스트의 ‘안전기지’ 역할을 할 것이다”고 밝혔다.

더프레젠트컴퍼니는 배우 안효섭과 그의 오랜 매니저가 설립한 소속사로 엔터테인먼트 업계에서 입지를 공고히 다져가고 있다. 특히 회사는 설립 이후 지난 2년간 새로운 배우를 영입하지 않아 신세경의 영입이 업계 안팎의 더욱 큰 관심을 끌고 있다.

한편 신세경은 1998년 서태지의 ‘Take 5’ 포스터 모델로 데뷔, MBC ‘선덕여왕’에서 천명공주의 어린 시절을 연기하며 눈도장을 찍었고 시트콤 ‘지붕 뚫고 하이킥’에서 ‘신세경 신드롬’을 일으켰다. 영화 ‘푸른소금’, ‘타짜: 신의 손’, 드라마 SBS ’뿌리깊은 나무‘, ‘육룡이 나르샤‘, JTBC ’런 온‘, tvN ’세작, 매혹된 자들’ 등에 출연, 장르를 불문하고 믿고 보는 배우로서의 입지를 단단히 하며 관계자는 물론 대중들의 꾸준한 신뢰와 사랑을 받는 중이다.
현재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이승미 기자 smlee@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