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주엽 별거설언급…심영순 “아내를 데리고 다녀라” 조언

입력 2019-10-21 11:1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현주엽 별거설언급…심영순 “아내를 데리고 다녀라” 조언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농구감독 현주엽이 다시 한 번 별거설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20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현주엽이 선수들과 필리핀에서 마지막 밤을 보내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현주엽은 선수들과 방에 모여 함께 야식을 먹으며 이런저런 얘기들을 나눴다. 이어 취침 시간이 되고 현주엽은 "김시래랑 박병우는 남고 나머지는 가라"고 말했다.

제작진이 선수들에게 이유를 묻자 농구선수 강병현은 "일정이 끝나면 사실 쉬어야 하는데 감독님이 심심하신 것 같다. 밤에 방으로 2명씩 오라고 말하셨다"고 설명했다.

이를 듣고 MC들은 경악했고 요리 연구가 심영순은 현주엽에게 "다음부터는 아내를 데리고 다녀라"라고 조언했다.

이에 현주엽은 "심 선생님 때문에 얼마 전에 아이 친구의 엄마가 저희 아내한테 조심스럽게 별거설에 대해서 물었다더라"라고 고충을 토로했다. 그러자 전현무는 "우리도 긴가민가 했었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