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홈즈’ 김숙X이시영, 센 언니들의 특급 케미 빛났다

입력 2020-01-27 11:1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구해줘! 홈즈’ 김숙X이시영, 센 언니들의 특급 케미 빛났다

어제(26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구해줘! 홈즈'는 청년 전세임대주택 특집으로 김숙과 이시영이 소개한 ‘빛 좋은 까치(산역)집’이 의뢰인의 선택을 받았다.

이날 방송에는 위탁 가정생활을 끝내고 혼자 살 집을 구하는 의뢰인이 등장했다. 의뢰인은 전세임대주택이 가능한 매물이되 신축이나 리모델링이 끝난 곳을 원했다. 또한 배우를 꿈꾸고 있는 의뢰인은 오디션과 보조 출연을 위해 서울과 수도권 내 대중교통이 편리한 곳을 바랐으며, 집 근처 다양한 편의시설을 희망했다. 예산은 전세임대주택으로 최대 9천만 원까지 지원 받기 때문에 보증금 9천만 원에 월세 35만원까지 가능하다고 밝혔다.

먼저 복팀에서는 친오빠와 친언니의 마음으로 양세형과 정은지가 출격했다. 복팀의 첫 번째 매물은 관악구 신림동의 ‘오각형 벽돌 하우스’로 정남향 쓰리베이 구조의 채광 부잣집이었다. 싱글 여성들이 좋아할 화이트 톤의 깔끔한 인테리어에 가벽으로 주방과 거실을 분리해 공간감을 더했다. 하지만 가구를 넣기에 다소 애매한 각진 방은 호불호가 갈렸다.

복팀의 다음 매물은 인천 중구 도원동에 위치한 ‘팜므메탈 투룸빌라’였다. 구옥이지만 최근 리모델링을 마친 매물은 메탈 소재의 블랙과 그레이로 꾸며 시크 함을 더했다. 여기에 남서향의 노을까지 더 해 멋진 조망을 자랑했다. 무엇보다 전세가 5천 5백만 원이라는 파격적인 가격이 큰 메리트로 작용했다.

덕팀에서는 세상에서 가장 듬직할 것 같은 두 언니, 김숙과 이시영이 매물 찾기에 나섰다. 덕팀의 첫 번째 매물은 ‘실크로드 빌라’로 현관부터 주방까지 실크벽지로 꾸며졌다. 만월산이 마주보고 있는 숲세권의 쓰리룸 매물로 공간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었다. 이어 강서구 화곡동의 ‘잔디르크 하우스’를 소개했다. 자취생들에게 가장 필요한 가전제품 풀 옵션은 기본, 나만의 프라이빗 넓은 잔디마당까지 있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마지막으로 덕팀의 코디들이 소개한 곳은 ‘빛 좋은 까치(산역)집’이었다. 2019년 준공된 신축 건물로 지하철 까치산역이 도보 10분 거리에 있는 역세권 매물이었다. 정남향의 역대급 채광을 자랑하는 매물로 빌트인 가전과 큰 붙박이장이 옵션으로 있었다. 또한 거실로도 사용 가능한 큰방이 미닫이문 뒤에 숨어 있었다. 하지만 복도로 난 주방 창은 혼자 사는 의뢰인을 위해 보완이 필요해 보였다.

복팀은 최종 매물 후보로 ‘오각형 벽돌 하우스’를 선택했으며, 덕팀은 ‘빛 좋은 까치(산역)집’을 최종 후보로 선택한 가운데 의뢰인은 덕팀의 ‘빛 좋은 까치(산역)집’을 선택했다. 선택의 이유로 ‘널찍한 주방과 밝은 채광 그리고 편리한 교통수단’을 꼽았다.

MBC ‘구해줘! 홈즈’는 매주 일요일 밤 10시 35분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