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남희석, 김구라 2차 저격 “약자 챙기길, ‘라스’서 자존감 무너진 후배有”

입력 2020-07-31 08: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전문] 남희석, 김구라 2차 저격 “약자 챙기길, ‘라스’서 자존감 무너진 후배有”

코미디언 남희석이 방송인 김구라 저격을 이어갔다.

남희석은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돌연, 갑작이 쓴 글이 아니다. 몇 년을 지켜보고 고민하고 남긴 글이다"라고 앞서 김구라의 방송 태도를 지적한 글에 대한 일부 누리꾼들 반응에 반박을 했다.


이어 "논란이 되자 삭제 했다는 것은 오보"라며 "혹시 반박 나오시면 몇 가지 정리 해서 올려 드리겠다. 공적 방송 일이기도 하고, 개인적으로 연락하는 사이도 아니다. 혹시 이 일로 '라스'에서 "이제 등 안돌릴게" 같은 것으로 우습게 상황 정리 하시는 것까지는 이해한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콩트 코미디 하다가 떠서 '라스' 나갔는데 망신 당하고 밤에 자존감 무너져 나 찾아 온 후배들 봐서라도 그러면 안 된다. 약자들 챙기시길"이라고 자신이 김구라를 저격한 이유를 밝혔다.


남희석은 지난 30일 "라디오스타에서 김구라는 초대 손님이 말을 할 때 본인 입맛에 안 맞으면 등을 돌린 채 인상을 쓰고 앉아 있다. 뭐 자신의 캐릭터이긴 하지만. 참 배려 없는 자세다"라고 글을 남겼다가 삭제했다. 현재 김구라 측은 특별한 대응을 하지 않고 있다.
● 남희석, 김구라 관련 글 2차
저기.. 돌연, 갑작 아닙니다. 몇 년을 지켜보고 고민하고 남긴 글입니다. 자료 화면 찾아보시면 아실겁니다.

(논란이 되자 삭제 했다는 것은 오보. 20분 정도 올라 있었는데 ㄱ작가님 걱정 때문에 논란 전에 지움. 이미 퍼진 거 알고 있었음)

혹시 반박 나오시면 몇 가지 정리 해서 올려 드리겠음. 공적 방송 일이기도 하고, 개인적으로 연락하는 사이도 아님. 혹시 이 일로 '라스'에서 "이제 등 안돌릴게" 같은 것으로 우습게 상황 정리 하시는 것까지는 이해.

콩트 코미디 하다가 떠서 '라스' 나갔는데 망신 당하고 밤에 자존감 무너져 나 찾아 온 후배들 봐서라도 그러면 안 된다. 약자들 챙기시길.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