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옐로비 해체→폭로전 발발 “문란한 멤버”VS“사실무근, 부당대우”

입력 2020-08-01 12:5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옐로비 소속사 “문란한 멤버 때문에 해체”
옐로비 리더, 소속사 주장 반박
“문란한 것은 소속사, 성희롱·성폭행 협박까지”
[종합] 옐로비 해체→폭로전 발발 “문란한 멤버”VS“사실무근, 부당대우”

그룹 옐로비가 해제된 가운데 해산 이유를 두고 소속사와 멤버들이 입장차이를 보이고 있다.

옐로비의 소속사 에딕션엔터테인먼트는 공식 SNS에 팀의 해산을 공식화, "2017년 데뷔한 옐로비가 3번째 디지털 앨범 'DVD'를 준비하면서 기존 멤버 전원 교체를 하면서까지 옐로비를 이어나갈 생각이 있었지만 멤버 B양의 사생활 문란을 비롯해 회사와 각 멤버들의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며 "이를 바탕으로 회사 내부 회의 결정 끝에 해체를 하게 됐다. 앨범을 기다리는 팬들에게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는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은 '문란'이라는 단어 때문에 화제가 됐다.

옐로비 리더, 소속사가 밝힌 해제 이유 전면 반박

그러나 옐로비의 리더였던 류희는 소속사의 입장을 담은 기사 댓글을 통해 반박과 폭로를 했다. 한 멤버의 문란한 사생활로 팀을 해체한다는 소속사 입장은 사실 무근이고, 오히려 회사의 부당한 대우와 관계자들의 성희롱, 성폭행 협박 등을 견뎌야 했다는 것.

그는 "회사 관계자와 매니저가 성희롱, 성추행하는 행동들이 있었다"며 "회사 관계자였던 그 분은 멤버를 끌고 연습실로 가서 하려했고 그 상황에 모든 사람들이 있었으며 끌고 가는 걸 말리는 사람은 오직 멤버들 뿐이었다. 허벅지를 만지는 등 신체 접촉이 있었고 전 매니저라는 사람은 '아기 낳아줄테니 모텔 가자'라는 말 등 입에 담기 힘든 말들을 하곤 했다. 그리고 새벽에 불러 투자자랍시고 술을 권한적도 여러 차례 있었다"고 설명했다.


“문란한 것은 소속사, 성희롱·성폭행 협박까지”
이어 "가수가 되고 싶다는 생각 하나에 다들 쉬쉬하고 지나갔다. 그 당시에는 정말 충격적이었고 아직까지도 기억에 남습니다. 또한 정산도 전혀 없었고 되려 의상, 신발, 영상편집도 저희가 직접 한 부분이 있다"며 일본 활동을 할 때도 스태프 하나 없이 멤버들만 움직였다고 부당한 일을 당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것말고도 더 많은 정당하지 못한 대우를 받아서 저희는 '그만 두겠다'고 한 것이지, 절대 그 멤버의 문란한 생활로 그만 두겠다고 한 것이 아니다"라며 "저희가 회사에 내용증명서를 보낼 때에도 적혀 있는 사항들이다. 회사가 저희를 나쁜 사람들로 몰고 있어서 저희는 어떻게 나와야할지 몰라 대표로 글을 적는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옐로비는 2017년 싱글 앨범 [딸꾹]으로 데뷔했다.

● 다음은 옐로비 리더 류희 글 전문
안녕하세요. 전 옐로비 리더 류희입니다. 저는 계속 이 일을 하고 싶어했던 멤버로서 마음이 너무 아픕니다. 글이 조잡해도 이해해주세요.

일단 일이 커진만큼, 저희가 꼭 해명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해명글을 쓸만큼 유명한 그룹은 아니지만 지금 나온 기사들이 데뷔할 때보다 더 많은 관심을 받고 있기 때문에 저희에겐 이만큼의 관심도 정말 커 당황스러웠고, 그만큼 이야기가 부풀려 나갔기 때문입니다.

회사에서 그 멤버가 문란하다고 하는데 회사가 말한 '문란'이라는 단어가 무슨 뜻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밖에 남녀가 같이 서 있기만 한 것도 문란인 걸까요? 문란은 정말 사실 무근이고, 회사에서 부풀려 말을 한 것입니다.

문란한 행동은 그 멤버가 한 것이 아니고, 회사가 했다고 해도 무방합니다. 일단 회사 관계자와 매니저가 성희롱, 성추행하는 행동들이 있었습니다. 회사 관계자였던 그 분은 멤버를 끌고 연습실로 가서 하려했고 그 상황에 모든 사람들이 있었으며 끌고 가는 걸 말리는 사람은 오직 멤버들 뿐이었습니다. 또한 '오빠라 불러라'라고 말하거나 허벅지를 만지는 등 신체 접촉이 있었고 전 매니저라는 사람은 '아기 낳아줄테니 모텔 가자'라는 말 등 입에 담기 힘든 말들을 하곤 했습니다. 그리고 새벽에 불러 투자자랍시고 술을 권한적도 여러 차례 있었습니다.

저희는 가수가 되고 싶다는 생각 하나에 다들 쉬쉬하고 지나갔습니다. 그 당시에는 정말 충격적이었고 아직까지도 기억에 남습니다. 또한 정산도 전혀 없었고 되려 의상, 신발, 영상편집도 저희가 직접 한 부분이 있습니다.

그리고 일본 공연을 갈 당시에도 대표님 혼자 새벽 5시 출발인데 저희 태워줄 사람이 본인 밖에 없다고 저희를 5시까지 김포공항으로 데리고 가고, 저희한테 카드 한 장 주면서 비행기 티켓 알아서 예매하고 일본으로 넘어오라는 말 한마디 남기고 혼자 떠났습니다. 저희는 비행기 예매 한 번도 해본 적 없던 상황이었고 리더인 저만 핸드폰이 있어서 그 핸드폰 하나로 비행기 티켓을 구하기 위해 이곳 저곳 연락을 해서 어렵게 구했습니다. 비행기도 비싼 것을 못 타서 그나마 싼 것을 찾느라 오래 걸렸던 것이고요. 그때 시각이 오후 1시였습니다. 저희는 김포공항에 8시간 동안 가만히 앉아있었습니다. 그런데 그 티켓마저 인천공항이라서 저희는 아무 스태프 없이 의상, 앨범, 포스터, 개인 소지품 다 들고 인천공항으로 이동하여 비행기를 탔습니다. 일본에서 활동할 때 스태프 한 명 없이 저희 다섯 명이서만 움직였습니다. 거기에 있던 모든 사람들이 알았죠. 대표님은 먼저 다시 한국으로 가셨거든요. 이건 문란한 행동은 아니지만 정당한 대우를 받지 못한 것입니다.

이것말고도 더 많은 정당하지 못한 대우를 받아서 저희는 '그만 두겠다'고 한 것이지, 절대 그 멤버의 문란한 생활로 그만 두겠다고 한 것이 아닙니다.

지금 이야기 한 내용은 저희가 받은 정당치 못한 대우들 중 몇 가지 일 뿐입니다. 시작은 회사에서 문란하다는 일로 서로 대립상황에 놓여있었지만 설마 그 별것도 아닌 일로 열심히 연습해서 이뤄낸 데뷔를 옐로비 해체와 맞바꾼다는 것은 말이 안됩니다.

이건 저희가 회사에 내용증명서를 보낼 때에도 적혀 있는 사항들입니다. 회사가 저희를 나쁜 사람들로 몰고 있어서 저희는 어떻게 나와야할지 몰라 대표로 글을 적습니다. 긴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