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CJ대한통운과 새 풀필먼트 센터 설립

입력 2021-07-21 13:3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네이버는 CJ대한통운과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판매자를 중심으로 전국 빠른 배송 서비스를 구축한다고 21일 밝혔다. 양사는 기존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중심으로 운영해 온 곤지암, 군포, 용인 풀필먼트 센터에 이어 추가로 66만1157㎡ 규모 이상의 풀필먼트 센터를 설립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네이버 브랜드스토어에서 제공해오던 익일배송 서비스를 내년부터 46만 스마트스토어로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생필품과 신선식품 등 빠른 배송에 대한 니즈가 많은 상품군에 대해선 당일배송 및 새벽배송도 가능할 수 있도록 관련 인프라를 확충할 계획이다.

새롭게 구축하는 풀필먼트 센터는 인공지능(AI)과 로봇, 클라우드 등 차세대 미래기술을 바탕으로 한 스마트물류 거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네이버 AI기술인 ‘클로바’를 바탕으로 물류 데이터 솔루션 컨트롤타워를 구축해 물류 수요예측을 고도화하는 한편, 창고 할당, 자동 입고 예약 등 물류 전반 프로세스에도 AI 기술을 적용할 예정이다. 또 네이버랩스의 로봇 기술을 활용한 차세대 물류 테크 구축에도 협력할 예정이다.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상품에 친환경 포장재를 사용하고, 과대포장을 방지하는 기술을 적용하는 등 친환경 스마트 패키징도 도입할 예정이다.



네이버는 이후에도 빠른 배송 뿐 아니라 희망일 배송, 프리미엄 배송 등 다양한 배송 서비스를 지원할 계획이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