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박도 한국땅 아닌 북한땅? 北군사시설+인공기 보도 시끌

입력 2019-08-31 15:4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함박도 한국땅 아닌 북한땅? 北군사시설+인공기 보도 시끌

함박도에 북한 군사시설이 들어섰다는 주장이 담긴 보도가 나와 파문이다.

30일 TV조선 ‘탐사보도 세븐’은 인천 강화군 서도면의 함박도에 북한 군사시설이 들어섰다는 내용을 방송했다.
함박도는 ‘인천 강화군 서도면 말도리 산 97’이 주소지인 무인도다. 6000평 정도의 작은 섬으로 백령도와 대청도, 소청도, 연평도, 우도 중에서도 가장 작다. 우도와 8km정도 떨어져 있으며 썰물 때는 우도와 갯벌로 연결되어 있다.

문제는 ‘탐사보도 세븐’ 방송 내용이다. ‘탐사보도 세븐’은 함박도에서 북한 인공기와 방사포, 해안포 등 군사시설을 발견했다며 관련 영상을 방송을 통해 공개했다. 특히 제작진은 인근 마을 주민들의 증언과 위성 사진을 바탕으로 함박도에 2017부터 2018년 사이 이상한 분위기를 감지했다고 전했다. 전에 없던 건축물이 생기는 무인도였던 함박도에 사람 흔적이 발견됐다고.

이를 두고 방송 직후 논란이 일었다. 함박도 내 북한 군사시설에 대한 진위 여부와 함박도 관할에 대한 해석이다.

이와 관련해 국방부는 함박도가 NLL(서해북방한계선) 북쪽에 위치한 북한 영토라고 해명했다.

지난 7월 국방부가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실에 제출한 ‘NLL 일대 북한군 주둔 도서 현황’에 따르면 해양수산부, 국토교통부와 달리 국방부는 함박도를 NLL 이북 섬인 북한 영토로 규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 역시 지난 국방위원회에서 “함박도가 분명하게 NLL 북쪽에 있는 게 맞다”며 “국토부 토지이용규제정보 자료 부분이 잘못되어 있는 것”이라고 이야기한 바 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