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안전재단, 컬링 행사안전점검 첫 실시

입력 2019-05-22 10:2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포츠안전재단(이사장 이기흥)이 21일, ‘2019 전국 초·중·고 컬링대회’에서 동계스포츠종목 사상 국내 처음으로 안전점검에 나섰다.

이번 대회는 대한컬링연맹에서 주관해 강원도 강릉 컬링센터에서 20일부터 24일까지 5일간 열린다. 전국 초·중·고교에서 38개 팀 500여 명 선수단이 참가해 토너먼트(초등부)와 풀리그(중·고등부) 방식으로 겨루게 된다.

컬링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서 국가대표 선수들이 “영미~영미, 잘했어!”를 외치며 국민에게 감동의 은메달을 안겨 뜨거운 관심과 반향을 일으킨 종목이지만 행사안전을 위한 체크리스트 및 관리요원 배치 등이 미흡하여 만약의 사고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힘든 상황이다.

이와 같은 상황을 고려해 재단은 ‘2019 전국 초·중·고 컬링대회’를 기점으로 올해 개발한 ‘4P스포츠행사 안전점검지표(Planning, People, Place, Product Check List)’ 활용 및 안전점검요원 파견 등을 통해 행사장 안팎에 대한 사고 위험성 진단, 점검을 실시하기로 했다.

2019 초·중·고 컬링대회를 주최한 대한컬링경기연맹은 이번 대회를 앞두고 재단과의 협업을 통해 ‘주최자배상책임공제’ 가입, 스포츠행사 안전점검 사전 신청 등 대회 안전에 총력을 기울였다.

재단 관계자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이후, 동계스포츠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과거에 비해 높아진 가운데 빙상, 스키, 컬링 등 동계 종목에 특화된 안전점검 및 체크리스트 등을 보완해나갈 계획”이라며 “특히 대회 운영 전·중·후에 꼭 숙지해야 할 사항들을 알려주는 등 직접 찾아가는 점검지원 서비스와 지속적인 관련 홍보를 통해 자발적인 스포츠행사 안전점검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조력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양형모 기자 ranbi@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