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토트넘] 전반 1-1 균형… 래쉬포드 선제골-알리 동점골

입력 2019-12-05 05:2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델리 알리.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무리뉴 더비’의 전반전이 마무리됐다. 토트넘 홋스퍼가 전반 초반 골을 내주는 등 내내 밀리는 경기를 했으나 델리 알리의 동점골로 균형을 유지했다.

토트넘은 5일(한국시각) 오전 4시 30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와 2019-20시즌 프리미어리그 15라운드를 가졌다.

이날 토트넘은 경기 시작 직후부터 맨유에게 점유율을 내줬다. 맨유는 경기 초반 점유율 70%를 가져가며 토트넘을 압박했다.

경기 시작 6분 만에 균형이 깨졌다. 다빈손 산체스가 볼 처리를 제대로 하지 못했고, 래쉬포드가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슈팅으로 토트넘의 골문을 갈랐다.

이후 기세가 오른 맨유는 토트넘의 골문을 맹폭했다. 추가 골은 나오지 않았으나 래쉬포드의 슈팅이 계속해 토트넘의 골문을 노렸다.

래쉬포드는 위협적인 프리킥 찬스와 크로스바를 때리는 슈팅으로 토트넘 골문을 노렸다. 점수는 1-0 이었으나, 경기 분위기는 완전히 맨유 쪽이었다.

하지만 토트넘은 단 한 번의 찬스로 동점을 만들었다. 전반 39분 얀 베르통언의 크로스 이후 문전 혼전 상황이 이어졌다.

이후 흘러나온 공을 알리가 절묘한 퍼스트 터치로 수비 두 명을 순식간에 제쳤고, 정확한 슈팅을 연결해 맨유의 골문을 갈랐다.

결국 전반은 1-1 동점으로 마무리 됐다. 맨유는 전반 내내 압도적인 우위를 보였으나 알리의 한 방에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