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실점+1AS’ 골키퍼 구성윤 앞세운 대구FC, 부산 잡고 상위권 압박

입력 2020-07-26 21:1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구FC 구성윤.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최근 주춤하던 대구FC가 안방에서 부산 아이파크를 잡고 다시 승수 쌓기에 나섰다.

대구는 26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1 2020’ 13라운드 부산과 홈경기에서 데얀~세징야~류재문의 연속골로 3-0 완승을 거뒀다. 최근 2연패에서 벗어난 대구는 6승4무3패, 승점 22로 5위를 유지하는 한편 나란히 승점 24를 마크한 3위 포항 스틸러스와 4위 상주 상무(이상 7승3무3패)와 격차를 줄이는 데도 성공했다. 7위 부산(3승6무4패·승점 15)은 6위로 뛰어오를 절호의 기회를 놓쳤다.

올해 여름이적시장에서 대구 유니폼을 입은 골키퍼 구성윤의 활약이 눈부셨다. 프로 데뷔 후 줄곧 일본 J리그에서 활약하다 K리그로 뛰어든 그는 대구 유니폼을 입고 첫 무실점 경기를 선보였다. 대구 수비라인이 탄탄한 조직력으로 부산의 공격을 완벽에 가깝게 봉쇄하기도 했지만, 구성윤은 정확한 판단력으로 1골도 허락하지 않았다. 후반 40분에는 부산 김병오와 1대1로 맞섰지만 슈팅의 방향을 정확하게 예측해내는 등 전혀 흔들림이 없었다.

구성윤은 1-0으로 앞선 전반 29분에는 정확한 킥으로 세징야의 추가골까지 이끌어냈다. 부산의 공격을 차단해 볼을 잡은 뒤 최전방의 세징야를 향해 롱 킥을 시도했다. 부산의 최종 수비라인이 방심하는 사이 볼은 세징야에게 정확하게 연결됐다. 세징야는 볼을 가슴으로 트래핑한 뒤 페널티에어리어 안으로 치로 들어가면서 오른발로 슛해 부산 골망을 흔들었다. 세징야가 2번의 터치만으로 골을 터트려 구성윤의 어시스트가 인정됐다. 올해 K리그1에서 나온 2번째 골키퍼 어시스트였다. 시즌 1호는 포항 강현무가 지난달 13일 상주를 상대로 기록한 바 있다.

전반을 2-0으로 앞선 대구는 후반 들어서도 부산의 공격을 효과적으로 봉쇄하면서 역습 위주로 추가골을 노렸다. 그러던 후반 24분 오른쪽 측면 돌파에 이은 류재문의 헤딩슛으로 3번째 골을 만들어내며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었다.

대구|최용석 기자 gtyong@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