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와 김학범호의 ‘스페셜 매치’… 홈 & 어웨이 콘셉트 흥미진진

입력 2020-09-22 18: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파울루 벤투 감독(왼쪽), 김학범 감독. 스포츠동아DB

파울루 벤투 감독(포르투갈)이 지휘하는 국가대표팀과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대표팀의 ‘스페셜 매치’가 10월 9일과 12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다.

한국축구를 대표하는 두 팀의 대결은 당초 9월 펼쳐질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한 국제축구연맹(FIFA)이 A매치 주간을 2022년 1월로 연기하면서 10월로 미뤄졌다. 코로나19로 올해 전반기를 통째로 날린 대한축구협회는 해외 대표팀을 초청하는 방안도 고민했으나, 방역 당국이 정한 해외 입국자들의 ‘2주 자가격리’에 예외를 둘 수 없어 방향을 틀었다. FIFA는 10월 5일부터 13일까지 잡힌 A매치 주간은 조정하지 않은 상태다.

2차례 ‘스페셜 매치’는 올해 처음 국내 팬들에게 선보일 태극전사들의 무대로 많은 관심을 모은다. A대표팀은 지난해 12월 부산에서 개최된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을 끝으로 개점휴업 상태였고, U-23 대표팀은 도쿄올림픽 지역예선을 겸해 올해 초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이후 손발을 맞추지 못했다.

협회는 이벤트를 좀더 특별하게 하기 위해 ‘기부금 쟁탈전’이라는 이색 콘셉트를 입히기로 했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이웃들에게 승리팀의 이름으로 1억 원을 기부한다. 홈&어웨이 방식과 원정 골 우선원칙 등을 적용해 합산 스코어로 승자를 가린다. 1차전은 A대표팀, 2차전은 U-23 대표팀이 홈팀이다.

벤투 감독과 김 감독은 그간 코칭스태프와 함께 K리그 현장을 돌아봤다. 선수 점검을 위해서다. 기존 멤버들뿐 아니라 새로운 얼굴도 상당수 발견했다는 후문이다. 특히 10월은 A매치 주간을 활용하지만, 해외파 소집이 어려워 두 대표팀 전원이 K리거로 구성될 전망이다. 경기도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 다음달 5일 소집돼 ‘한 지붕 두 가족’으로 호흡할 두 대표팀의 명단은 28일 발표된다.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