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인터뷰] ‘선두 추격’ 모라이스 전북 감독, “울산의식 NO…우리가 우선”

입력 2020-09-27 18:5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북 모라이스 감독. 스포츠동아DB

K리그1(1부) 우승경쟁을 펼치는 전북 현대의 조세 모라이스 감독(포르투갈)이 울산 현대를 의식하기보다 스스로 결과를 만드는 데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전북은 27일 상주시민운동장에서 열린 상주 상무와 ‘하나원큐 K리그1 2020’ 23라운드 원정경기, 파이널A(1~6위) 첫 경기에서 후반 25분 이승기의 결승골로 1-0 승리했다. 16승3무4패, 승점 51을 만들면서 같은 날 대구FC 원정에서 2-2로 비긴 선두 울산 현대(승점 51)와의 격차를 없앴다. 다득점에서 울산(47골)이 전북(39골)을 앞서 종전 순위가 유지됐을 뿐이다.
모라이스 감독은 경기가 끝난 뒤 공식기자회견에서 “울산전까지 상대가 아닌, 우리 스스로 플레이에 초점을 맞추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 경기력에 대해.



“최근 선수들에 무리가 있었다. 한교원과 이용이 부상 중이다. 회복 여부에 따라 다음경기 출전 여부를 결정하겠다. 둘 중 하나라도 회복됐으면 한다. 아직 결정된 바 없다. 치료에 전념한 상태다.


- 울산이 비겼다.

“울산보다 우리 스스로가 어떻게 결과를 만드느냐에 달렸다. 울산전까지는 상대가 아닌, 전북에 초점을 두겠다.”


- 상주 문선민이 빠졌는데.

“문선민이 상주에서 지속적으로 베스트11으로 뛴 선수가 아니라 출전하지 않을 수 있다고 봤다. 어차피 출전은 김태완 감독이 결정하는 부분이다. 사령탑마다 스타일이 다르다. 올해 상주는 좋은 선수도 많고 로테이션의 폭도 크다. 몸이 좋으면 경기를 뛸 것이라 본다.”


- 수비라인이 안정된 느낌이다.

“전북은 경기가 안 풀릴 때 실점이 많았다. 그 부분을 인지시켰을 뿐이다. 경기장에서 선수들이 높은 집중력을 보이기 때문이다. 내가 하는 역할은 없다.”


- 사우디로 떠난 김진수의 대체자 이주용이 점점 좋아지는데.

“이주용의 능력을 믿고 있다. 김진수가 떠난 뒤 안 좋았던 2경기는 조직적으로 안 좋았던 것이다. 최근 훈련을 보면 손발이 맞아가고 있고 적극적으로 하고 있다. 지금보다 더 좋은 모습을 보일 가능성이 있다.”

상주|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