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7점 합작 설린저-오세근의 KGC, 적지서 4강 PO 먼저 1승…PO 4연승 상승세

입력 2021-04-22 21:0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2일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1차전 울산 현대모비스와 안양 KGC인삼공사 경기에서 KGC인삼공사 설린저가 현대모비스 숀 롱의 수비를 뚫고 골밑 슛을 하고 있다. 울산 | 김종원 기자 won@donga.com

안양 KGC가 적지에서 먼저 웃으며 플레이오프(PO) 4연승 행진을 벌였다.

KGC는 22일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벌어진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4강 PO(5전3승제) 1차전에서 제러드 설린저(40점·13리바운드)와 오세근(17점·7리바운드)을 앞세워 울산 현대모비스를 75-67로 꺾었다. 6강 PO에서 부산 KT를 3전승으로 제압하고 4강 PO에 오른 KGC는 PO 4연승으로 기세를 이어갔다. 역대 4강 PO 1차전 승리팀의 챔피언결정전 진출 확률은 78.3%다. 두 팀의 2차전은 24일 같은 장소에서 펼쳐진다.

1쿼터 양 팀의 슛 컨디션 격차가 컸다. 6강 PO를 거친 KGC는 45%의 필드골 성공률을 기록하며 22점을 넣었다. 정규리그 2위로 4강 PO에 직행한 현대모비스는 필드골 성공률 27%로 10점을 뽑는 데 그쳤다. 3점슛 성공률은 33%로 무난했지만, 골밑 득점을 놓치는 경우가 잦았다. 정규리그 종료 후 약 2주간 공식경기를 치르지 못한 탓인지 실전감각을 되찾는 데 시간이 필요한 듯했다.

1쿼터에만 12점을 뒤진 현대모비스는 2쿼터부터 조금씩 추격했다. 2쿼터 10분 동안 4점의 격차를 줄인 현대모비스는 3쿼터 한때 39-42, 3점차까지 다가섰다. 하지만 거기까지였다. KGC에는 설린저와 오세근이 버티고 있었다.

2쿼터까지 설린저가 11점, 오세근이 8점을 넣어 리드를 잡은 KGC는 3쿼터 중반 3점차로 쫓긴 상황에서 설린저의 연속 6득점으로 한숨을 돌렸다. 3쿼터 막판에는 오세근의 득점으로 KGC가 52-45로 더 달아날 수 있었다.

4쿼터 마무리는 역시 설린저의 몫이었다. 3쿼터까지 3점슛 6개를 던져 단 1개만 성공시킨 그는 4쿼터 팀의 첫 득점을 3점포로 해냈다. 이를 시작으로 설린저는 4쿼터에만 3점슛 4개를 포함 21점을 몰아쳤다. 경기 종료 1분여 전까지 KGC 선수들 중 4쿼터에 득점을 기록한 이는 설린저가 유일했지만, 현대모비스의 추격을 따돌리기에는 부족함이 없었다.

최용석 기자 gty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