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태자‘ 황인범-’살림꾼‘ 정우영, UAE 정복은 중원 콤비에 맡겨

입력 2021-11-11 07: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황인범(왼쪽), 정우영. 스포츠동아DB

통산 11회,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노리는 한국축구가 중요한 2연전을 치른다.


파울루 벤투 감독(포르투갈)이 이끄는 축구국가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아랍에미리트(UAE)와 2022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홈 5차전, 17일 자정(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이라크와 원정 6차전을 펼친다.


그동안 대표팀의 공수 핵심자원으로 활약한 황의조(29·보르도), 김영권(31·감바 오사카)이 부상의 여파로 11월 2연전에 나설 수 없지만 벤투 감독은 2연승으로 월드컵 본선행의 7부 능선을 넘어서겠다는 의지다.


현재 2승2무(승점 8), 조 2위로 선두 이란(3승1무·승점 10)을 추격 중인 한국이 승점 6을 보탤 경우 자연스레 3위권에서 경쟁하는 UAE, 이라크와 격차도 벌릴 수 있어 2연승을 챙길 필요가 있다.


중원에서부터 상대의 예봉을 차단하는 것이 중요하다. 벤투 감독도 “UAE는 공격작업이 좋다. 수비 쪽에서 잘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미드필드 주도권 다툼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 2명의 중앙미드필더를 배치할 전망이다.


대표팀에는 확실한 ‘믿을 맨’ 콤비가 있다. ‘황태자’ 황인범(25·루빈 카잔)과 ‘살림꾼’ 정우영(32·알 사드)이다. 둘의 역할은 같은 듯 서로 다르다. A매치 27경기(4골)에 나선 황인범은 공격형 미드필더는 물론 포백을 보호하는 수비형 미드필더까지 두루 소화한다.


실제로 벤투 감독은 경기 상황에 따라 황인범의 위치를 조정하면서 다양한 전략을 구사해왔다. 경기운영능력과 수비대처가 뛰어나고, 날카로운 킥 감각으로 전방에 볼을 배급해 공격을 지원한다. 필요에 따라 직접 해결사로도 나선다. 10월 시리아전(2-1 승)에서 시원한 중거리포를 성공시켜 벤치를 기쁘게 했다.


어느덧 A매치 56경기(3골)를 소화한 베테랑 정우영은 전형적 수비형 미드필더다. ‘다용도 카드’라는 수식어가 어울리는 황인범과는 다르다. 선택은 벤투 감독의 몫이지만, 정우영에게 부여될 역할은 ▲수비보호 ▲빌드업 등 2가지다. 물론 포백 앞에 미드필더를 1명 세우느냐, 2명을 배치하느냐에 따라 선발 출전 여부는 달라질 수 있다.


여기에 붙박이 중앙수비수 김영권이 없어 포백라인 구성이 기존과 달라진다는 점이 변수가 될 수 있다. 안정에 무게를 싣는다면 황인범과 정우영이 ‘투(2) 볼란치’로 나설 가능성도 크다.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