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피겨의 미래‘ 신지아, MBN 여성스포츠대상 4월 MVP 수상

입력 2022-05-12 16:0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지아가 MBN 여성스포츠대상 4월 MVP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제공 | MBN

한국 여자피겨의 기대주 신지아(14·영동중)가 ‘2022 MBN 여성스포츠대상’ 4월 최우수선수상(MVP)에 선정됐다.

신지아는 11일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에서 열린 MBN 여성스포츠대상 시상식에서 4월 MVP를 수상했다. 그는 류호길 MBN 대표이사로부터 상금과 상패를 받았다.

2008년생 신지아는 지난달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주니어 피겨스케이팅 선수권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선수가 이 대회에서 메달을 획득한 건 김연아(32·은퇴) 이후 16년 만이다. 신지아는 14세의 어린 나이에도 스핀·스텝 시퀀스 등 비점프 요소는 물론 트리플·트리플 콤비네이션 점프도 완벽하게 수행해 앞으로 성장이 기대되는 차세대 스타로 떠오르고 있다.

신지아는 “MVP로 뽑아주셔서 감사하고 지금보다 더 노력하는 선수가 되겠다”며 “밴쿠버와 소치에서 활약한 김연아 선배처럼 올림픽 무대에 서고 싶다. 올림픽에 나간다면 꼭 메달도 따고 싶다”는 소감과 각오를 밝혔다. 2026년 밀라노-코르티나담페초 동계올림픽에서는 출전 가능 연령이 만15세에서 만17세로 높아질 예정이지만 신지아의 출전에는 문제가 없다.

신지아(오른쪽)가 MBN 여성스포츠대상 4월 MVP를 수상했다. 사진은 류호길 MBN 대표이사와 신지아. 사진제공 | MBN


MBN 여성스포츠대상 심사위원단은 “신지아 선수는 김연아 선수보다 한 살 어린 나이에 입상하며 ‘한국 선수 최연소 입상 기록’도 세웠다”며 “만장일치로 한국 피겨의 미래를 밝힐 유망주가 MVP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MBN 여성스포츠대상은 여성 스포츠 활성화와 대한민국 여성 스포츠인들을 격려하기 위해 2012년 제정됐다. 매월 대한한국 여성 스포츠를 빛낸 선수들을 월간 MVP로 선정한다. 12월 연말 시상식에선 대상 등 8개 부문 수상자에 대해 시상한다. 1년 동안 한국 여성 스포츠의 위상을 높이는 데 이바지한 선수들로 수상자를 선정한다.

이승우 기자 raul1649@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