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연패 도전’ 고진영, 1R 3언더파 공동 22위

입력 2022-05-13 11:0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진영.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대회 3연패를 노리는 ‘세계 넘버1’ 고진영(27)이 첫 날 무난하게 출발했다.

고진영은 13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 클리프턴 어퍼 몽클레어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코그니전트 파운더스컵(총상금 300만 달러·38억6000만 원) 첫날 버디 6개와 보기 3개를 적어냈다. 3언더파 69타를 기록하며 단독 선두 마델레네 삭스트롬(스웨덴·9언더파)에 6타 뒤진 공동 22위에 자리했다.

7번(파4) 홀까지 3개의 버디만을 기록하며 초반 분위기를 탔지만 8번(파3) 홀 첫 보기를 시작으로 보기 3개와 버디 3개를 맞바꾸며 타수를 더 줄이지는 못했다. 선두에 6타 뒤졌지만 1라운드임을 고려하면 충분히 반전을 노릴 수 있는 위치다.

고진영은 2019년과 지난해 이 대회에서 정상에 올랐다. 코로나19 탓에 2020년 대회가 열리지 않아 이번에 정상에 오르면 대회 3연패를 달성하게 된다.

우리 선수 중 가장 좋은 성적을 거둔 이는 양희영(33)이었다. 이글 1개와 버디 6개, 보기 2개로 6언더파 66타를 쳐 공동 4위 그룹에 이름을 올렸다.

2016년 이 대회 우승자 김세영(29)은 버디 5개와 보기 1개로 4타를 줄이고 최운정(32), 전지원(25) 등과 함께 공동 14위에 랭크됐다. 극심한 슬럼프에 빠져있는 박성현(29)도 모처럼 4언더파를 적어내며 2라운드를 기대케 했다.

최근 국내에 잠시 귀국해 1일 끝난 제44회 KLPGA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했던 김아림(27)도 최나연(35), 고진영과 함께 공동 22위에 자리했다.

삭스트롬에 이어 8언더파를 친 메간 캉(미국)이 2위에 올랐고, 7타를 줄인 하타오가 나사(일본)가 3위를 차지했다.

김도헌 기자 dohone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