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구여왕’ 김세연 “또 잡히는 줄 알고…가슴 쓸어내렸네”

입력 2024-06-24 14:52:02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세연이 23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PBA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리금융캐피탈 PBA 챔피언십’ 에서 정상에 오른 뒤 우승 트로피에 입을 맞추며 기뻐하고 있다. 사진제공 ㅣ PBA


김세연(휴온스)이 3년 만에 여자프로당구를 제패했다.

김세연은 23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PBA 스타디움에서 열린 여자프로당구 LPBA ‘우리금융캐피탈 PBA 챔피언십’ 결승에서 임경진을 세트스코어 4-3(11-10 11-4 6-11 11-5 9-11 4-11 9-0)으로 꺾고 개인 통산 4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김세연의 투어 대회 우승은 2021-2022시즌 2차전인 TS샴푸 챔피언십 이후 3년 만이다.

이번 우승으로 김세연은 LPBA 통산 우승 공동 3위에 이름을 올렸고, 우승 상금 4000만원을 더해 누적 상금 2억2235000원으로 김가영(3억4135만원), 스롱 피아비(2억6277만원)에 이어 3위가 됐다.

이날 결승에서 김세연은 세트 점수 3-1로 앞서가다가 7세트까지 끌려갔다. 그러나 3연속 뱅크샷과 마지막 옆 돌리기까지 완벽하게 마무리해 우승을 확정했다.

김세연은 “오랜 기다림 끝에 우승해서 기쁘다”며 “작년 준우승 때도 역스윕으로 패배한 기억이 있어서 ‘이번에도 잡히나’ 싶었는데, 하늘이 도와주신 것 같다”고 소감을 말했다.

양형모 기자 hmyang030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연제호 기자 sol@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