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무리 된 최지만의 2019년… ‘정규시즌+PS 활약’ 인상적

입력 2019-10-12 04:5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지만.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성공적인 한 해를 보낸 최지만(28, 탬파베이 레이스)의 2019시즌이 완전히 마무리됐다. 최지만에게는 메이저리그에서 자리 잡은 한 해로 기억될 전망이다.

탬파베이는 11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 위치한 미닛 메이드 파크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ALDS) 5차전에서 1-6으로 패했다.

이로써 탬파베이는 ALDS 2승 3패로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 진출에 실패했다. 탬파베이의 2019년 야구는 11일로 끝이 났다.

이에 최지만 역시 2019시즌 일정을 마무리했다. 여러 팀을 떠돌던 최지만에게는 메이저리그에서 정착할 수 있는 자신감을 심어준 시즌.

최지만은 시즌 127경기에서 타율 0.261와 19홈런 63타점 54득점 107안타, 출루율 0.363 OPS 0.822 등을 기록했다.

지난 2016시즌부터 지난해까지 때린 홈런보다 2개를 더 때렸다. 안타 역시 지난 3년보다 더 많이 기록했다. 장타 41개를 기록했다.

또 최지만은 포스트시즌 6경기에서 타율은 0.188로 매우 낮았으나, 홈런 1개를 때리는 등 볼넷 7개로 출루율 0.435를 기록했다.

이러한 기록은 강력한 휴스턴 마운드를 상대로 만든 것. 최지만은 지난 ALDS 3차전에서 잭 그레인키를 상대로 홈런을 때렸다.

이제 최지만의 목표는 타격 정확성을 보완한 뒤 한 시즌 20홈런을 넘기는 1루수가 되는 것. 이렇게 된다면, 탬파베이의 1루는 오롯이 최지만의 몫이 될 것이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