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 UCL 본선 데뷔전서 1골 2도움 맹활약 ‘평점 10점’

입력 2019-09-18 09:1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잘츠부르크의 황희찬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첫 경기에서 데뷔전을 치러 만점 활약을 펼쳤다.

잘츠부르크는 18일(이하 한국시각)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 위치한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2019-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E조 1차전 경기에서 헹크를 상대로 6-2 대승을 거뒀다.

황희찬은 UEFA 유로파리그 본선과 UEFA 챔피언스리그 예선을 치른 경험은 있지만 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무대는 이날이 처음이었다. 하지만 황희찬은 엄청난 활약으로 팀 승리를 앞장서서 이끌었다.

이날 경기에서 황희찬은 전반 34분 도움을 기록한 뒤 전반 36분에는 골까지 터뜨렸다. 이어 전반 종료 직전 도움을 추가하며 1골 2도움을 기록했다. 챔피언스리그 데뷔전에서 공격포인트를 3개 기록한 맹활약에 ‘후스코어드닷컴’은 황희찬에게 평전 10점 만점을 부여했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