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부산아이파크, GK 김경민 임대 영입하며 골문 보강

입력 2017-01-18 13:45:00
프린트


[동아닷컴]

프로축구 K리그 챌린지 부산아이파크가 제주유나이티드로부터 골키퍼 김경민을 임대 영입하며 골문을 보강했다.

김경민은 한양대를 거쳐 2014년 K리그 드래프트에서 자유선발로 제주유나이티드에 입단했다. 그 해 8월 주전 골키퍼의 부상으로 후반 30분 데뷔전을 치른 김경민은 첫 출전이었지만 긴장하지 않고 무실점으로 승리에 기여했다. 이후 매해 경기 수를 늘려가며 차츰 경험을 쌓았다.

김경민은 대학시절부터 U리그 최고의 골키퍼로 평가 받으며, ‘2013 AFC U-22 축구 선수권 대회’에도 발탁되는 등 연령별 대표팀과 대학 선발팀에서도 활약한 바 있다. 189cm, 81kg의 탄탄한 체격을 갖추고, 순발력과 상황 예측 능력이 뛰어나 경기에 나설 때마다 화려한 선방쇼를 자주 보였다.

순천 전지훈련에 합류한 김경민은 “부산에 오니 골키퍼 친구들이 모두 나와 같은 또래이다. 평소에 얘기를 많이 해가며 서로 장점을 받아들여 윈-윈할 수 있는 방법을 생각하겠다. 올해 목표는 최대한 많은 경기에 나서는 것이다. 빨리 팀에 적응해 팬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이고 싶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로서 부산은 수원FC를 거쳐 제주유나이티드로 이적한 이창근과 대전시티즌으로 팀을 옮긴 김기용을 대신해 지난 시즌 맹활약한 구상민, 김형근과 함께 새로 영입된 김경민, 부산 U18 개성고 출신으로 콜업된 김정호로 든든한 골문을 구축하게 됐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